포토 뉴스

‘반의반’ 정해인, 채수빈 전용 가림막 변신

2020/03/30 08:26:52파이낸셜뉴스
반의반

[파이낸셜뉴스] tvN ‘반의반’ 정해인이 채수빈 전용 가림막으로 변신, 초근접 아이 콘택트를 하는 두 사람의 모습이 포착돼 심멎을 유발한다.

방송 첫 주부터 ‘봄빛 힐링 로맨스’로 시청자들의 가슴에 따스한 울림을 전파하고 있는 tvN 월화드라마 ‘반의반’이 30일, 3회 방송을 앞두고 정해인(하원 역)-채수빈(한서우 역)의 투샷을 공개해 관심을 집중시킨다.

지난 방송에서는 하원(정해인 분)이 서우(채수빈 분)에게 자신의 짝사랑 김지수(박주현 분)의 음성 녹음을 부탁하며 인연을 이어가는 모습이 그려졌다.특히 새벽님이 하원인 줄은 추호도 모르는 서우는 녹음실에 더 이상 오지 않는 다는 하원의 말에 “못 본다니까 기분이 뭐 이러냐”라며 자신도 모른 채 호감을 품게 됐음을 드러냈다. 더욱이 말미 지수의 죽음이 그려져, 하원과 서우의 인연이 어떻게 이어질지 궁금증이 높아진 상황이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누군가를 피해 벽 뒤에 숨은 채수빈의 모습이 담겨있어 이목이 집중된다. 조심스레 발걸음을 옮기며 눈치를 보는 채수빈의 자태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때 채수빈의 앞에 정해인이 등장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무심한 듯 다가와 채수빈을 몸으로 가려주는 정해인의 모습이 심쿵을 유발한다.

무엇보다 돌아선 정해인으로 인해 서로를 마주하게 된 두 사람의 투샷이 심장 두근거림을 배가시킨다. 정해인과 채수빈은 숨소리가 들릴 것만 같은 가까운 거리에서 서로의 눈을 지긋이 바라보는 모습. 두 사람 사이에 흐르는 고요한 정적감이 보는 이들로 하여금 숨을 멈춘 채 지켜보게 한다. 이는 채수빈을 위해 가림막을 자처한 정해인의 모습. 이에 채수빈이 담벼락에 숨은 이유는 무엇일지, 나아가 정해인과 채수빈이 어떤 이야기를 그려갈지 관심이 높아진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