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영진전문대, 학생 무한사랑…비대면수업 노트북 제공

2020/03/30 08:30:39파이낸셜뉴스
컴퓨터 확보 어려운 학생들에 노트북 70대 대여

정무원 사회복지과 교수(왼쪽)가 지난 27일 창녕에서 직장과 학업을 함께 하는 산업체위탁반(사회복지과) 제자들을 만나 노트북을 전하며 격려하고 있다. 사진=영진전문대 제공

[파이낸셜뉴스 대구=김장욱 기자] #27일 오후 창녕(경남)을 찾은 정무원 영진전문대 사회복지과 교수는 산업체위탁반 제자 3명(2학년)을 만나 노트북을 전했다. 그는 "직장과 학업을 병행하는 제자들 얼굴을 대하니 비대면 강의에 더더욱 정성을 쏟아야겠다"고 말했다.
서원경 교수(부사관계열)도 지난 27일 경남 사천으로 차를 몰았다. 차 뒷좌석에는 경남 사천에 있는 신입생 제자에게 전해 줄 노트북이 실려 있었다. 서 교수는 2시간여를 달려 신입생인 김도현씨(부사관계열)를 첫 마주하고, 노트북을 전하면서 "비록 강의실 수업은 아니지만, 비대면 수업에 충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광양과 순천으로 내달려 이곳 제자들에게도 노트북을 전했다.
전남 광양에서 노트북을 받아 든 조민석씨(신재생에너지전기계열, 1년)는 "교수님이 직접 찾아오실 줄 꿈에도 예상 못했다"면서 "그동안 PC방을 찾아가기도 뭣했는데 이제 편하게 강의를 듣게 돼 너무나 좋다"고 환하게 웃었다.#
영진전문대(이하 영진)가 학생 무한사랑에 나서 훈훈한 감동이다.

지난 16일 개강과 함께 비대면 수업을 시작한 영진은 27일부터 3일간 '찾아가는 학생사랑 노트북 대여'에 나섰다.

영진은 '코로나19'로 강의실 대신 재택수업에 참여 학생들 중 일부가 컴퓨터 확보가 여의치 않다는 안타까운 사연을 접하고 긴급하게 노트북 확보에 나섰다. 외부 대여 업체를 물색했지만, 재택 근무하는 직장인들이 많아 시중의 대여 노트북이 동이 난 상태였고, 결국 교내서 활용 중인 노트북을 수배해 70대를 확보했다.

확보한 노트북을 포맷한 뒤 '윈도우10'을 새로 깔고, 수업에 필요한 MS오피스, 한글 등 학습에 필요한 프로그램을 설치했다.

노트북은 한시라도 빨리 전달하고, 파손을 대비하는 차원에서 교수들이 팔을 걷고 나섰다.

학과별 교수와 본부 보직 교수 등 10여명은 27일부터 대구 인근인 경북 칠곡·구미·성주·경산·청도·포항·경주는 물론 울산과 경남 창녕·밀양·김해에 이어 전남 광양·순천도 마다치 않고 달려갔다.

경기도와 강원도 일부 지역은 택배로 발송했고 대구지역 학생 20여명은 대학에서 직접 수령했다.

영진은 노트북을 전하며 마스크 2장과 '코로나19' 극복을 기원하는 편지도 함께 전했다.

정석재 학생복지취업처장(부사관계열 교수)은 "비록 비대면 수업이라도 강의 품질을 높이고, 교육서비스에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영진은 '코로나19'에 대응해 오는 4월 11일까지 비대면 수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