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민생당 “민주당 찍으면 조국 부활…통합당은 친박통합당”

2020/03/30 09:48:07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김정화 민생당 공동대표는 30일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 “이번 선거에서 여당을 찍는 표는 조국을 부활시키는 표이자 오만과 독선으로 일관한 정부·여당에게 면죄부 주는 표”라고 밝혔다.


김 공동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은) 의석수를 위한 비례위성정당을 2개나 만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공동대표는 미래통합당을 향해서는 “제1야당의 대표라는 황교안 통합당 후보는 급기야 종교까지 선거에 이용하려고 작정했다”며 “유승민 통합당 의원은 자신이 원조 친박임을 자처했다. 통합당이 친박통합당임을 고백하는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김 공동대표는 “수구보수세력을 찍는 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국정농단 세력을 부활시키는 표”라며 “1번과 2번은 과거로 돌아가는 표다. 3번이 미래를 위한 표다. 중도개혁의 선거혁명, 녹색돌풍에 힘을 모아주길 호소한다”고 덧붙였다.


장정숙 민생당 원내대표는 비례대표용 위성정당과 관련해 “형제정당이든 위성정당이든 결코 용납할 수 없는 민심 우롱이고 입법 취지의 훼손일 뿐”이라며 “지역인물 투표도 정당투표도 오직 하나의 번호 3번만 기억하면 되는 유일 교섭단체 정당 민생당을 지지해달라”고 밝혔다.


장 원내대표는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향해 “김 위원장은 부디 겸손하고 자중하길 바란다”며 “심판대상일 뿐인 퇴행 보수를 살려내 무엇을 어떻게 하겠다는 것인지 노년의 정치청부업자 행보가 딱하고 한심하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