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박지원 “김종인은 좀 맛이 가신 분…황교안은 퇴보하는 사람”

2020/03/30 10:36:45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박지원 민생당 의원은 30일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못 살겠다. 갈아보자! 이게 민심’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 “저하고도 참 가까운 호형호제하고 존경했는데 지금 하는 걸 보니까 좀 맛이 가신 분 같다”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와서 못살겠다는 것은 얘기가 되지만 갈아보기는 어디를 갈아요. 코로나19를 갈아야지”라며 “(김 위원장의 역할은) 찻잔 속에 태풍이고 별 영향력이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현재 의료체계는 박정희 전 대통령이 구축한 것이라고 한 것에 대해서는 “모든 게 그렇게 따진다고 하면 단군할아버지급부터 다 이뤄온 것”이라며 “박 전 대통령부터 시작해서 모든 게 발전돼왔지, 오직 퇴보하는 사람은 황 대표 한 사람 같다”고 날을 세웠다.


박 의원은 “모든 선거는 정부 심판론도 있고 야당 심판론도 있다. 한국당에서 문재인 정부 심판론을 제기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지만 야당은 잘했는가, 황 대표는 잘했는가”라며 “여기부터 생각하면 미래통합당이 훨씬 잘못했다”고 꼬집었다.


박 의원은 “코로나19 정국에 국민이 통합해서 퇴치에 열을 올리고 정부가 할 수 있도록 협력해줘야지 하는 것마다 발목을 잡는다”며 “보수는 항상 미국과 궤를 같이하는데 그러면 지금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퇴치 세계에서 제일 잘하느냐, 좀 생각들을 하고 얘기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