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수원시, 민·관 '영상회의 시스템' 운영…코로나19 대응

2020/03/30 10:46:37뉴스핌

[수원=뉴스핌] 최대호 기자 = 경기 수원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민간단체와의 간담회 등을 영상회의로 운영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IT 인프라를 활용해 참여자들이 직접 대면하지 않은 상태로 1대1 또는 다자간 실시간 회의를 진행하는 시스템이다. 지난 26일 첫 운영을 시작했다.

경기 수원시청·수원시의회 전경. [사진=수원시]

인터넷에 연결할 수 있는 장비와 플랫폼만 있으면 시간·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언제 어디서나 온라인으로 회의에 참여할 수 있다.

PC를 활용할 경우 수원시 영상회의 시스템(인터넷 사이트)에 접속하고, 스마트폰·태블릿 PC(모바일)에서는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해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회의 과정에서 각종 문서·동영상·웹 사이트 등을 공유하거나 영상 녹화 및 실시간 채팅을 통한 소통도 가능하다.

이번에 구축한 민·관 영상회의 시스템은 코로나19 확산 방지 등으로 비대면 회의가 필요한 모든 상황에서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수원시 각 기관의 공직자를 비롯해 시민, 민간 전문가 등 다양한 구성원으로 이뤄진 수원시 각종 위원회(181개)가 코로나19로 인해 필수적인 회의를 진행하지 못하는 상황을 타개하는 데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각종 회의를 위한 출장 등으로 소요되는 교통·시간 등 기회비용도 줄일 수 있어 예산 절감에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민·관 영상회의 시스템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감염병 확산을 미연에 방지할 것"이라며 "스마트하고 안전한 회의문화를 조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4611c@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