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조선저축은행 중역 사택, 편의시설·전시실로 활용

2020/03/30 12:35:40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덕수궁 선원전에 있는 일제강점기 건축물이 편의시설 겸 전시실로 활용된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덕수궁 선원전과 ‘고종의 길’을 탐방하는 관람객을 위해 조선저축은행 중역 사택을 편의시설 겸 전시실로 보수해 내년 초 개관한다고 30일 전했다. 이 건물은 1938년 7월에 건립됐다. 지하 1층·지상 2층 규모로, 연면적은 465㎡다. 궁능유적본부는 새단장에 15억원을 투입한다. 2039년 완료할 예정인 선원전 복원사업 내용과 경과, 선원전에 얽힌 역사 등을 알리는 공간으로 꾸민다. 2030년까지 한시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덕수궁 선원전은 왕들의 초상화인 어진(御眞)과 신주, 신위를 모신 신성 공간이다. 일제강점기에 조선저축은행 사택을 비롯해 미국 대사관저와 경기여고 등이 들어섰다. 2003년 선원전 터가 확인돼 2011년 미국과 토지 교환 형식으로 우리 정부에 돌아왔다. 궁능유적본부 관계자는 “관람객이 전시실을 통해 일제강점기 궁궐 훼손 역사를 더 잘 이해하길 바란다”고 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