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종합]‘내일’ 4월6일 개학 판가름...‘금주’ 사회적 합의기구 구성

2020/03/30 12:47:56파이낸셜뉴스
[울산=뉴시스] 구미현 기자 = 울산의 한 초등학생이 휴업 기간 울산 e학습터를 활용해 집에서 자율적으로 학습하고 있다. 2020.03.06. (사진=울산시교육청 제공)photo@newsis.com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정부는 이르면 내일 31일 전국 어린이집과 유치원, 초중고 등의 개학·개원 여부를 밝힐 예정이다. 또 이번 주 전문가와 시민사회 대표가 참여하는 사회적 합의기구를 구성한다. 코로나19 유행 장기화에 대비한 개인 위생수칙 등 ‘생활방역 체계’ 전환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서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총괄조정관은 30일 정례브리핑에서 “내일쯤 (개학 여부에 대한) 교육부 결정을 국민들에게 말할 수 있는 계획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지난 주말을 통해 각 시도 교육감, 정치권 의견도 지속 수렴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중대본은 3월 예정이던 전국 학교 개학을 오는 4월6일로 연기했다. 학생이 밀폐된 공간에서 밀집된 생활을 하는 학교를 개학하기에는 코로나19 위험도가 높다는 이유다. 때문에 중대본은 지난 21일부터 4월5일까지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국민에게 권고했다. 하지만 권고 이후 일주일 간 686명 신규 확진자가 발생해 우려는 여전하다.

한편 중대본은 이주 생활방역체계 전환을 위한 사회적 합의기구를 구성한다. 김 조정관은 “의학, 방역전문가와 노사, 시민사회 대표가 참여하는 사회적 합의기구를 구성해 생활방역체계로의 전환시기와 방법·전략을 논의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이 일상생활 속에서 생활방역 실천을 위해 반드시 지킬 것을 권고하는 내용의 지침도 준비하고 있다. 지침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생활공간 침입을 차단을 위한 기본실천수칙으로서 핵심수칙과 다양한 장소와 상황에 따라 이를 실천할 수 있는 세부지침으로 구상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중대본은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신규 확진자 수를 줄인 뒤 생활방역 체계로 전환 여부 검토할 방침이다. 생활방역은 국내 코로나19 환자 수를 병원과 의료인이 감당할 수 있는 정도로 억제하기 위해 시행된다. 백신이나 치료제 개발로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상황이 끝날 때까지 유지된다.








junjun@fnnews.com 최용준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