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경찰, 텔레그램 '박사방' 회원 닉네임 1만5000건 확보…"일부 신원확인"

2020/03/30 12:51:20아시아경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서울 종로경찰서 앞에 마련된 포토라인에서 취재진 질문을 듣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텔레그램 'n번방' 사건에 대해 수사 중인 경찰이 대화방 참여자 1만5000여명의 닉네임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범죄사실이 특정된 인원을 입건하는 등 강제수사 절차에 착수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30일 "현재까지 자료를 가지고 분석한 회원 수는 닉네임을 가지고 뽑았다"며 "중복자를 제외하고 현재까지 1만5000건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박사방과 관련된 그룹에 무료, 유료든 닉네임을 갖고 들어가고 나온 회원"이라며 "중복자를 빼긴 했으나 닉네임을 바꿨을 경우에는 구분할 수 없어 단정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특히 유료회원 등 일부 가담자에 대해서는 수사에 진전이 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경찰은 조주빈(24·구속)이 운영한 '박사방'에 들어가 성착취물을 공유한 일부 회원에 대해 범죄사실을 특정하고,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경찰은 "전자지갑이나 가상통화 거래소 등 자료를 통해 지갑으로 입금한 사람들은 유료회원으로 보고 현재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며 "일부는 압수수색했는데 나머지 거래소 등에 대해서도 필요한 조치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