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군산시, 도내 최초로 재난기본소득 1인 10만원씩 지급

2020/03/30 12:58:45뉴스핌

[군산=뉴스핌] 이백수 기자 = 전북 군산시가 코로나19로 위축된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도내 최초로 시민 1인당 10만원씩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군산시는 나이, 소득, 중복수급 여부와 상관없이 주민등록상 군산시민 모두에게 1인당 10만 원씩, 4인 가족일 경우 40만 원의 기본소득을 내달부터 지급할 계획이다.

 

군산형 재난기본소득지원 브리핑 모습[사진=군산시청] 2020.03.30 lbs0964@newspim.com

특정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지원하는 선별적 생계지원이 아닌 전 시민에게 기본소득 개념으로 동일하게 지원하는 것은 전북 도내에서 군산시가 처음이다.

특히 기본소득형의 경우 특정 지원 대상자 선정에 따른 행정력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자격기준 심사기간 등을 단축해 신청 즉시 지급이 가능하며, 자의적 지급기준에 따른 사각지대 및 부정수급 발생문제 등을 최소화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한 코로나 19 피해자 지원을 위한 각종 정부 지원사업과 군산시에서 시행하는 분야별 지원사업, 기존 복지수당 혜택자 등도 동일하게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군산시 인구는 26만8542명으로 기본소득 지급에 필요한 재원 약 269억원은 재난관리기금과 순세계잉여금으로 충당할 계획이며, 지급방식은 설정한 사용기간이 지나면 소멸하고 지역에서만 사용이 가능한 지역형 군산사랑 선불카드로 지급할 계획이다.

시는 군산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하는 방식도 검토했으나, 사용기간 제한에 한계가 있어 단기간에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사용기한 제한이 가능한 선불카드를 활용하고, 상가에는 카드 수수료를 지원할 방침이다.

지급 절차는 최대한 간소화하여 주소지 읍면동 주민센터에서 신원 확인만 하면 가구원 모두를 대리해 전액을 신청 즉시 수령할 수 있게 할 예정으로, 단기간에 많은 시민이 신청에 몰리는 것에 대비해 5부제 또는 10부제로 접수를 추진할 계획이다.

군산시의회는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위해, 4월 초 원포인트 임시회를 개회해 추경예산과 조례안 심의 절차를 추진할 예정이다.

lbs096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