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美 잠정승인' 진단키트, 곧 조달 절차…외교부 "美 백악관과 긴밀 협의중"

2020/03/30 13:55:31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외교부가 미국 식품의약국(FDA)로부터 잠정승인(interim FDA approval)을 받은 국내 업체 3곳의 진단키트를 미국에 수출할 수 있다고 재차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미 FDA 잠정승인의 성격과 관련해 정부와 업계 사이의 혼선이 일자 30일 오전 기자들과 만나 미국의 이번 결정으로 진단키트를 미국에 수출할 수 있다면서 "미국이 한국에 사전 긴급사용승인(pre-EUA)번호를 부여함으로써 잠정 승인이 이뤄졌다고 통보했다"고 강조했다.


조만간 한국산 진단키트의 조달 절차도 개시될 예정이라는 점도 덧붙였다. 외교부 당국자는 "오늘 아침 미국 백악관과 교신을 통해 조만간 조달절차를 개시할 것이라는 점을 확인했다"면서 "이는 계약 후 물량이 준비가 되면 바로 나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외교부가 중심이된 '코로나 19 대응 방역물품 해외진출 지원 관계부처 스태크포스는(TF)'는 그간 미국 백악관 내에 설치된 코로나19 대응 TF와 긴밀하게 협의를 진행해왔다. 정식 승인까지 오랜 시간이 필요한 FDA 절차와 달리 코로나19 상황에 신속 대응하기 위해 미 백악관 차원에서 '잠정승인'만으로 수출을 가능하게 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외교부 당국자는 "한미 정상이 통화를 한 이후 후속조치 차원에서 다양한 채널을 통해 긴밀하게 협의해왔다"면서 "우리 정부는 진단키트 조달과 관련해 미국 연방정부와 협의를 최우선으로 두고 있었다"고 말했다. 앞서 임상차원에서 미국 연구소에 공급했던 사례와 완전히 다른 절차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미국측은 잠정승인 결정을 내리기 전 미 FDA에 신청여부, 조달 가능한 물량, 사전 유럽 승인 여부 등에 대한 정보를 한국측에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한국 내 긴급사용승인 업체는 5곳, 수출승인을 받은 업체는 7곳으로 이 중 3곳이 1차 잠정승인을 얻었다"면서 "앞으로 추가 승인이 날 가능성이 있는 업체도 있는 것으로 들었다"고 말했다.


이번에 잠정승인을 받은 업체에는 이르면 이날 오후 해당 사실을 통보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는 앞서 잠정승인 소식을 전하면서도 3개사를 특정하지 않아 불필요한 혼란이 일었다.


외교부 당국자는 "미국 정부도 잠정 승인을 받은 업체들이 미국에 진단키트를 조달하기 위해 미리 준비를 할 필요가 있다는 점에서 한국 정부가 정보하는 것에 동의했다"면서 "준비 차원에서 통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4일 한미 정상통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우리 국산 진단키트의 지원의사를 표명하면서 미 FDA 승인 절차가 필요하다는 점을 언급했다. 이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즉시 승인되도록 관심을 가지겠다고 답변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국산 진단키트의 조속한 대미 수출을 위해 앞으로 미측 구매기관과 우리 기업들간 협의가 효과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