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함평군수 보궐선거 진흙탕 싸움 ‘과열’…선관위 감독 강화해야

2020/03/30 13:55:34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내달 15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전남 함평군수 보궐선거가 ‘과열·혼탁’ 양상을 보이고 있어 선거관리위원회의 감독 강화가 요구되고 있다.


30일 지역 정가 등에 따르면 이번 군수 보궐선거에는 민주당 이상익, 민생당 김성호, 무소속 정철희·신경선·정두숙 등 5명이 출사표를 던졌다.


대진표가 완성되고 선거전이 본격화되면서 금품 살포 등 각종 의혹이 일고 있다.


전남도선거관리위원회는 최근 선거법위반 혐의로 6명을 검찰에 고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예비후보 선거사무장 A씨는 예비후보 B씨의 선거공약 등이 실린 신문 800여 부를 선거사무소를 방문한 구민에게 배부했으며 C씨는 같은 신문을 지역 공공시설에 배부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이를 묵인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앞서 더불어민주당 경선 전에는 특정후보가 금품을 살포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지역사회가 술렁이기도 했다.


지난 1일 민주당 경선에 참여했던 두 예비후보는 기자회견을 열고 “D 예비후보로부터 금품을 받은 유권자가 양심선언을 하고 전남선거관리위원회에 정식 고발하는 일이 발생했다”며 “돈 선거는 반드시 추방해야 한다는 여론이 퍼지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해 D 예비후보는 지난해 추석 전후로 사돈과 함께 E씨의 병문안을 간 적 있지만 순수한 병문안이었을 뿐 돈을 건넨 사실은 없다고 해명했다.


D 후보의 사돈은 당시 SNS에 입장문을 게재하고 개인적인 위로금일 뿐 후보와는 관계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밖에도 전임 단체장의 특정 후보 지지 등 선거개입과 관련한 통화 녹음 공방도 일고 있고 각종 의혹이 난무하고 있어 과열된 선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실정이다.


군민 박모(58)씨는 “전 함평군수도 금품과 관련해서 임기 도중 낙마하는 등 말 많고 탈 많은 선거가 군수선거다”며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선관위가 적극적으로 나서, 공정한 선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윤자민 기자 yjm3070@gmail.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