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김포시, 시민 1인당 5만원씩 재난기본소득 지급

2020/03/30 14:09:12뉴스핌

[김포=뉴스핌] 홍재경 기자 =경기도 김포시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에게 1인당 5만원씩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했다.

김포시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시민들에게 재난기본소득과 자영업자 및 소상공인들의 긴급경영자금으로 825억원 규모의 '긴급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한다고 30일 밝혔다.

정하영 김포시장이 긴급생활안정자금 지원계획을 발표하고 있다.[사진=김포시] 2020.03.30 hjk01@newspim.com

시는 자금 지원을 위해 자체 예산 558억3000만원과 국·도비 보조금 267억원 등 825억3000만원의 재원을 마련했다.

시는 일반 시민과 취약계층의 생활안정을 위해 329억6000만원,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긴급 경영자금으로 228억7000만원을 지원한다.

시는 시민 44만3000명에게 1인당 5만원씩의 '재난기본소득'을 지원한다. 기본소득은 지역화폐로 지급되며 3개월 이내에 사용해야 한다.

시는 김포시민장학회에 2억원을 추가로 출연해 코로나19 사태로 경제가 어려워지면서 일자리를 잃게 된 대학생에게는 1인당 100만원씩, 고등학생들에게는 50만원씩 등 모두 2억원 규모의 '학생실직자 특별장학금'도 지급하기로 했다.

또 원아가 줄어든 어린이집에도 감소 아동 1인당 20만원씩 2개월간의 운영보조비를 지급한다.

시는 다음 달부터 2개월 동안 모든 가정과 상가·공장의 상하수도 요금을 감면해 주기로 했다.

또 임대료를 내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연 매출 20억원 이하 소상공인 2만여명에게 경영안정자금으로 100만원씩을 지급한다.

정하영 김포시장은 "시민들이 코로나19의 어려움을 극복할 수 있도록 김포형 긴급생활경제자금을 지급하기로 하고 필요한 재원확보에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hjk01@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