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김현정·홍기원 더민주 평택지역 후보, "평택시 '재난기본소득' 지급" 촉구

2020/03/30 14:25:06파이낸셜뉴스
공동기자회견, 코로나19 대책 평택시와 시의회에 요구
평택시 재난기본소득 지급확정 여부 관심


[파이낸셜뉴스 평택=장충식 기자] 김현정, 홍기원 더불어민주당 평택지역 국회의원 후보가 코로나19 확산으로 고통받고 있는 51만 평택시민 전원에게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할 것을 평택시와 평택시의회에 촉구하고 나섰다.

이는 경기도가 1360만 경기도민 전체에게 1인당 10만원씩의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하기로 결정한 이후, 도내 지자체를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는 시·군 재난기본소득 지급 움직임에 동참할 것을 촉구하는 것이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절체절명’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는 두 후보의 구상이 반영됐다.

두 후보의 요구대로 ‘재난기본소득’ 지급이 이뤄지게 될 경우, 평택시는 화성시와 마찬가지로 취약계층에 대한 긴급지원과 시민 전체를 대상으로 한 ‘재난기본소득’을 모두 실시하는 지자체가 된다.

김현정, 홍기원 후보는 30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로 극심한 고통을 받고 있는 평택시민들을 위해 평택시와 평택시의회에 재난기본소득 지급 움직임에 동참할 것을 촉구한다’는 제목의 기자회견문 발표했다.

두 후보는 기자회견문에서 “경기도가 1360만 경기도민 전체를 대상으로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결정한 이후 도내 지자체들도 앞 다퉈 재난기본소득 지급 움직임에 동참하고 있다”며 “재정 상황에 따라 지급 형태나 지원 금액은 다르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절체절명’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특단의 경제 조치가 필요하다는데 뜻을 같이 한 결과로 생각된다”고 밝혔다.

두 후보는 이어 “더불어민주당 평택발전강화특별위원회를 출범하면서 제1호 의제로 평택형 재난기본소득 도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며 “당초 재정 상황을 고려해 취약계층만을 우선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코로나19로 인한 극심한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보다 과감한 조치가 필요하다는 결론에 도달하게 됐다”고 51만 평택시민 전체에 대한 재난기본소득 지급 방안을 촉구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끝으로 두 후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상황을 ‘전 국가적 재난상황’으로 규정하면서 “재난소득지급 만으로 평택시민들의 고통이 일시에 해소되지는 않겠지만, 실의에 빠진 시민들에게 힘을 불어넣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며 “코로나19로 고통받는 평택시민들을 위한 평택시와 평택시의회의 현명하고 과감하며 신속한 결단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두 후보는 지난 18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 승인을 통해 공식 출범이 확정된 ‘더불어민주당 평택발전강화특별위원회’의 제1호 의제로 ‘평택형 재난기본소득’ 도입을 적극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이후 평택시는 코로나19로 극심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취약계층에 총 637억여원을 지원하는 내용의 ‘민생안정· 지역경제 활력 제고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두 후보의 촉구대로 51만 평택시민에 대한 ‘재난기본소득’ 지급이 확정될 경우, 평택시는 취약계층에 대한 긴급지원과 재난기본소득을 동시에 실시하는 지자체가 된다.

현재, 도내 31개 시·군 가운데 재난기본소득과 긴급지원을 동시에 실시하기로 한 곳은 화성시가 유일하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