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본 뉴스

창원시, 코로나19 경제위기 돌파 민관 전문가 머리 맞대

2020/04/01 15:26:39뉴스핌

[창원=뉴스핌] 남경문 기자 =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1일 민·관 전문가로 구성된 '비상경제대책 상임연석회의' 첫 회의를 열고 코로나19 비상경제 시국 극복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 기구는 지난달 27일 최고 수준의 경제 위기 대응을 위해 가동한 '비상경제대책회의체'의 민생분야 협의기구로 코로나19 경제피해 조기 극복을 위한 기관 간 공조 강화, 정책 제언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허성무 창원시장(가운데)이 1일 시청에서 비상경제대책 상임연석회의 첫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창원시]2020.04.01

코로나19가 지역경제에 미치는 충격이 전례를 찾기 어려울 정도로 심각함에 따라 각종 지원 대책의 실효성 확보와 속도감 있는 정책 실현을 위해 전문가 집단과의 협력 체계 강화가 필요하다는 판단이 담긴 것으로 보인다.

이번 회의는 상공회의소, 신용보증재단, 금융기관, 노동지청 등 민생경제 분야 기관단체장이 참여하였으며, 허성무 시장의 모두발언을 시작으로 △총괄보고 △대책토론 및 건의 순으로 진행됐다.

창원시는 세 차례에 걸쳐 발표한 지원 정책과 추가 발굴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민간소비와 시민 생활을 최단기간 내 정상 궤도에 올려놓기 위한 협력 방안을 제시했으며, 참석자들은 경제소상공인노동금융 분야별 다양한 의견 개진으로 화답하며 열띤 토론을 이어갔다.

참석자들은 "사각지대 취약계층을 위한 지원대책 마련을 위해서는 현장의 소리가 반영된 정책수립이 선결돼야 한다"며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기업들 또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어 직접적인 이익을 줄 수 있는 신속한 정책 시행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시는 지난달 30일 '비상경제대책회의'와 이번 회의 결과를 바탕으로 지역경제 피해 조기 극복을 위한 '코로나19 4차 지원정책'의 구체적 실행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비상경제대책 상임연석회의는 지역 경제에 들이닥친 거대한 위기의 파고를 민관이 함께 막는 든든한 방파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정부와 도, 그리고 우리 시가 추진중인 여러 지원정책에도 소외된 사각지대가 있을 수 있으므로 촘촘한 지원책 마련에 중지를 모아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news2349@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