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서정희 "아직 정신 못 차렸다고? …난 원래 이렇다"

2020/04/01 22:05:07아시아경제

방송인 서정희 / 사진=서정희 인스타그램 캡처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방송인 서정희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혼자 사니 좋다"고 털어놨다.


서정희는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쓴 글에서 "아직도 정신 못 차렸다고(한다)"며 "하지만 난 원래 이렇다"고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과거 바다에서 촬영한 한 편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은 서정희가 모래사장을 달리며 웃는 모습이다.


서정희는 "2019년 지난 겨울여행"이라며 "친구들의 웃음소리가 또 듣고 싶다. 중독성 있는 웃음소리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올해는 여행을 갈 수 있을까"라며 "서정희 레파토리, 바다만 보면 하는 오토매틱 시스템, 뛰거나 넘어지거나 웃거나 소리 지르거나 계속 돌거나. 해 뜰 때부터 해질 때까지 그랬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하기도 했다.


한편 서정희는 최근 MBN 예능 프로그램 '닥터셰프'에 출연해 대중에 얼굴을 알린 바 있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