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양천구, 19번째 확진자(금천구 콜센터 직원) 발생

2020/04/01 22:18:46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양천구(구청장 김수영)에서 19번째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19번째 확진자는 신정6동에 거주하는 51세 여성으로 1일 저녁 양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이다.


추가 확진자는 금천구 콜센터에서 확진판정(3월29일)을 받은 직원의 동료로서 3월30일부터 집에서 자가격리 중이었으며, 직장 내 감염여부 조사를 위해 3월30일 1차 진단검사 후 31일 음성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음성판정 이후 두통과 발열(37.8℃)증세를 느껴 3월31일 2차 검사를 실시, 4월1일 최종 양성판정을 받았다.


구는 기초역학조사 실시 및 확진자의 병상 배정을 요청한 상태이며, 배정되는 대로 즉시 이송 조치 예정이며, 동거인 3명에 대해서는 자가 격리 및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다수가 참석하는 예배 등 종교 집회, 모임 등은 자제해 주고, 생활 속 마스크 착용, 기침 예절 등 개인위생 수칙을 철저히 지켜주기 바란다”며 “확진자의 동선이 파악되는 대로 최대한 신속하게 알리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