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제주시을 부상일 "오영훈 후보 석사논문 표절" 의혹 제기

2020/04/01 22:18:51파이낸셜뉴스
대학 연구부정행위 방지 대표 발의 ‘자기모순’ 지적…오 후보 측 “반박자료 준비중”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일을 하루 앞둔 1일 오후 제주시 이도2동 미래통합당 제주시을 부상일 선거사무소에서 선거 캠프 관계자들이 경쟁 상대인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의 논문표절 의혹을 제기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20.04.01. [뉴시스]

4.15 총선 제주시을 선거구 미래통합당 부상일 후보 선거사무소는 1일 오후 기자회견을 갖고 더불어민주당 오영훈 후보에 대해 논문표절 의혹을 제기했다.

부 후보 측은 "오 후보의 지난 2003년 6월 제주대 경영대학원 석사학위 논문인 '정치 관여 수준에 따른 유권자 행동분석에 관한 연구'가 출처를 밝히지 않은 논문의 내용을 상당수 표절했다는 제보가 있어 확인한 결과, 1995년 학술논문 '선거 관여도에 따른 유권자 행동분석에 관한 실증적 연구'의 내용을 상당수 표절한 것으로 볼 수 있는 놀랄만한 결과가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오 후보의 석사학위 논문 총 44쪽 가운데 21쪽에 걸쳐 표절로 보이는 항목이 45개 가량 있으며, 후반부인 31쪽부터는 문단 상당 부분을 베꼈다"고 지적했다.

부 후보 측은 "오 후보가 지난 2018년 대학의 연구부정행위 방지 체계를 한층 강화하는 법안인 '학술진흥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한 바 있어 이 또한 자기 모순적 행위가 아닐 수 없다"며 "오 후보는 책임지는 자세로 후보에서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오 후보 측은 이날 부 후보 측의 논문 표절 의혹 제기에 대해 반박 자료를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