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파주시 정승재 주무관 영결식…ASF 방역별세

2020/04/01 23:49:13파이낸셜뉴스
[파주=파이낸셜뉴스 강근주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에 헌신하다 과로로 쓰러져 숨을 거둔 파주시 농축산과 고(故) 정승재 주무관(52) 영결식이 1일 오전 8시 30분 파주시장장으로 치러졌다.

고인이 생전 근무하던 농업기술센터에서 치러진 영결식은 유족과 동료직원의 애도 속에 고인에 대한 묵념, 조사와 추모시 낭독, 헌화와 분향 순으로 30여분 간 진행됐다.

파주시 고 정승재 주무관 영결식. 사진제공=파주시
최종환 파주시장 고 정승재 주무관 영결식 조사 낭독. 사진제공=파주시
최종환 파주시장 정승재 주무관 영결식 헌화. 사진제공=파주시

3월20일 사무실에서 심근경색으로 쓰러져 끝내 깨어나지 못한 고인은 ASF가 발생한 작년 9월부터 사무실에서 숙식을 해결하며 방역 최일선에서 혼신의 힘을 다해온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조사를 통해 “연이은 비상시국에 마지막까지 매몰지 관리와 민통선 내 차단방역 등 시민을 위해 성실한 공직자로서 사명을 다하고자 했던 고 정승재 주무관의 숭고한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하겠다”며 애도와 비통한 마음을 전했다.

한편 파주시는 장례절차 등 상황이 수습된 후 유족과 상의해 고인의 숭고한 헌신이 헛되지 않도록 순직을 신청할 계획이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