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미스터트롯', TOP7 말하는 아쉬운 무대·'사랑의 콜센타' 관전 포인트

2020/04/02 18:04:54뉴스핌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미스터트롯' TOP7이 방송 당시 아쉬웠던 무대를 언급하며 후속 프로그램 '사랑의 콜센타' 관전 포인트를 밝혔다.

2일 미스터트롯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는 TV조선 '미스터트롯' TOP7의 '사랑의 콜센타'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임영웅, 영탁, 이찬원, 김호중,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참석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미스터트롯' TOP7 [사진=TV조선] 2020.04.02 alice09@newspim.com

이날 장민호는 마지막 생방송 무대에 대해 "저희도 무대에서 놀랐다. 그 상황이 정말 살얼음 판을 걷는 기분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이찬원은 "긴장감과 부담감이 더 컸었다. 발표가 되는 순간까지 멤버들과 함께 할 수 있었다는 게 기뻤다"고 말했다.

이들은 '미스터트롯' 당시 가장 아쉬웠던 무대들을 밝혔다. 최종 1위이자 진을 차지한 임영웅은 결승 생방송에서 진행된 '두 주먹'을 꼽았다.

임영웅은 "결승전에 있었던 두 개 무대 중 하나였다. 평소에 목과 허리가 좋지 않았는데, 목 디스크가 심해졌었다. '두 주먹' 영상을 보면서도 목이 불편해 보이는 게 느껴졌다. 그래서 굉장히 아쉬웠다"고 털어놨다.

반면 이찬원은 "결승 마지막 무대가 가장 행복했다. 이전에는 떨어질 수 있다는 압박감이 너무 컸는데, 결승 무대는 너무 편안하고 행복하게 했다"며 웃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미스터트롯' 진선미를 차지한 이찬원, 임영웅, 영탁(왼쪽부터) [사진=TV조선] 2020.04.02 alice09@newspim.com

영탁 역시 "결승전때 부모님 앞에서 노래를 했을 때가 정말 그 어느 때보다 행복했다. 제 무대를 보여드린 적이 별로 없었다. 그때 본의 아니게 결승전을 3번을 했는데, 개인적으로는 아버지가 건강이 안 좋으신데 바깥 공기를 쐬신 것도 좋아하시더라. 결승전이 저한테는 행복했던 순간"이라고 덧붙였다.

'미스터트롯'에서 최연소로 큰 사랑을 받은 장동원은 이번 프로그램 출연에 만족감을 내비쳤다. 그는 장동원은 "출연 안 했으면 매일 후회했을 것 같다. 나가고 나서 방송 봤다고 전화도 많이 왔다"며 웃었다.

특히 김호중은 "매 순간인 것 같다. '미스트롯'부터 본 시청자였는데, 이번 프로가 생기면 꼭 도전하고 싶었다. 처음에는 사실 욕심도 생기고 부담도 생겼는데, 팬카페에서 별명도 지어주시고 '마음 속의 트로피'라고 해주시는 걸 보고 너무나도 행복했다"고 말했다.

또 김희재는 "부모님이 어깨 펴시고 다니실 때 뿌듯하다. '내가 바로 김희재 부모다'라는 게 느껴질 때 행복하다"고 답했다. 이어 "군대에서 '해군의 자랑'이라고 많이 응원을 해줬다. 전역을 하고 나니까 가장 중요한 게 건강이더라. 많은 후임들이 건강하게 제대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미스터트롯' TOP7 [사진=TV조선] 2020.04.02 alice09@newspim.com

또 "제가 스스로 느낄 때는 군인 김희재와 가수 김희재가 같다고 생각한다. 알아봐주시는 주변 환경이 바뀐 것 같다. 아직 제대한지 2주밖에 안 되서 어른들과 말씀 나눌 땐 '다나까' 말투가 나오더라. 아직도 적응을 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장민호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댄스에 도전하며 남다른 매력을 과시했다. 그리고 그는 새 앨범에 대해 귀띔했다.

장민호는 "영탁 군이 가이드라고 해서 들려줬는데, 5초 정도 듣고 제가 달라고 했다. 그 곡을 들으실 수 있는 건 영탁 씨 하기에 따라 다른 것 같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미스터트롯'은 후속 프로그램으로 '사랑의 콜센타'를 오늘(2일) 선보인다 이에 장민호는 "즉석 전화 노래방이다. TOP7 중 한 명을 선택할 수 있다. 노래도 아무 노래나 신청을 하실 수 있다. 그 노래를 알면 부르고, 못 불렀을 대처는 방송으로 확인하시면 될 것 같다"며 웃었다.

TOP7이 특정 시간 동안 전국 각지에서 걸려온 전화를 통해 신청자의 사연과 신청곡을 받은 후 그 자리에서 즉석으로 신청곡을 불러 주는 실시간 전화 노래방 형식의 프로그램은 2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alice09@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