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본 뉴스

[뉴욕증시]뉴욕 코로나 감염 진정 기대감에 급등 랠리

2020/04/07 06:14:22뉴스핌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 뉴욕 증시가 7% 급등했다.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가장 심한 뉴욕에서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가 처음으로 감소했다는 소식이 주효했다.

6일(현지시간) 다우지수는 전장 대비 1627.46포인트(7.73%) 급등한 2만2679.99로 거래를 마쳤다. 이는 당국의 과감한 경기부양 기대감 속에 무려 2112.98포인트(11.37%) 오른 지난달 24일 이후로 9거래일 만에 최대 상승을 보였다.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도 175.03포인트(7.03%) 상승한 2663.68, 나스닥 역시 540.16포인트(7.33%) 오른 7913.24를 기록했다.

이날 보잉이 19% 이상 오르면서 다우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S&P는 노드스톰과 콜, 메이시스 같은 소매업종과 기술 종목이 크게 오르면서 상승세를 보였다.

월가 <사진=블룸버그통신>

시장에서는 신규 확진자수가 감소하고 있다는 데서 증시 상승의 원인을 찾았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기준 뉴욕주 코로나19 사망자는 하루 새 599명 증가한 4758명으로, 미국 전체 코로나19 사망자 1만335명의 46%를 차지했다. 다만 하루 사망자가 630명 늘었던 지난 4일보다는 다소 줄어든 규모다. 5일에는 사망자가 594명 늘었다.

브렛 지로어 보건복지부(HHS) 차관보도 이날 방송에 출연해 뉴욕과 뉴저지 등에선 이번 주 입원자와 사망자가 정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브리핑에서 "일일 사망자 증가 곡선이 평탄해지는 조짐이 있다"면서 "코로나바이러스 곡선이 정점에 근접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 외에도 일부 국가에서는 봉쇄 정책을 완화하려는 움직임도 있다. AFP 통신에 따르면 오스트리아는 오는 14일부터 400㎡ 이하 소규모 상점의 영업 재개를 시작으로 단계적인 완화 조치에 나설 예정이다. 스페인도 25일까지로 정한 전국의 이동 제한령과 상점 영업 금지령을 점진적으로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도 조금씩 낙관적인 분석을 조금씩 내놓고 있다. CNBC는 "아직 판단을 하기에는 이르지만 미국의 신규 확진자 수가 줄어들고 있다는 데서 투자자들이 용기를 얻었다"고 전했다.

골드만 삭스도 확실히 말하기는 이르다면서도, 코로나19 뉴스에 따른 시장 충격이 정점을 지났을 수도 있다는 진단을 내놨다.

ticktock032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