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본 뉴스

31번 환자, 51일째 치료 중…코로나19 국내 최장 입원(상보)

2020/04/08 16:19:08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신천지예수교 대구교회 신도로 영남권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국내 31번째 환자가 50일 넘게 격리 치료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기 확진자 중 최장 입원 환자로 분류될 예정이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8일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50일까지는 31번 환자 외에도 (입원) 사례가 더 있었지만, 오늘 이후로는 31번 환자가 가장 오래 입원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31번 환자는 지난 2월18일 확진 판정을 받고, 대구의료원에 입원해 이날 기준 51일째 치료를 받고 있다. 권 부본부장은 "2015년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당시에도 6개월 가까이 입원치료가 있었던 적은 있었다"며 "(코로나19의 경우)경증이라면 대개 2주 이내에 증상이 사라지면서 치료가 되지만, 중증 이상인 경우 3주, 4주 또는 31번 환자처럼 (증상이)길게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방역당국과 대구시 등에 따르면 31번 환자는 여전히 코로나19 증상이 남아 격리해제 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코로나19 환자의 경우 증상이 사라진 뒤 일주일 단위로 검사를 하고 있는데 31번 환자는 아직 이를 시행할 수 없는 상태라는 것이다. 대구시의 이날 브리핑에 따르면 31번 환자뿐만 아니라 대구 지역 코로나19 환자의 절반 이상이 한 달 넘게 장기 입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