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본 뉴스

‘실화탐사대’, 13세 소녀 유린한 고등학생, 소년원 보호 처분 받은 이유? [M+TV컷]

2020/04/08 22:05:08매일경제

‘실화탐사대’ 13세 소녀를 상대로 참혹한 범죄를 저지르고도 소년원 보호처분에 처한 한 남학생에 대해 다룬다.

8일 오후 MBC ‘실화탐사대’는 돌아가신 어머니의 시신을 20여 일 넘게 방치한 채 여자 원피스를 입고 다니는 남자 그리고 돈 상납, 성 상납 등의 협박을 당해온 13세 소녀 은경이(가명)의 이야기로 찾아온다.

지난 2월, 노모가 갑작스레 사망한 후 세상에 혼자 남겨진 아들은 한 달이 지나도록 장례를 치르지 않고 있었다. 이를 보다 못한 주민 센터 관계자가 해결에 나섰지만, 그는 계속 어머니의 장례를 거부했다. 심지어 여자 원피스를 입고 온 동네를 배회했다.

제작진은 수소문 끝에 아들을 만날 수 있었다. 하지만 그는 대화를 거부한 채 인근의 한 식당으로 향했다. 그러더니 당당하게 무전취식을 하고, 또 다른 식당에선 유유히 커피 한잔을 뽑아들었다. 이미 인근 상인들 사이에서 그는 ’민폐왕‘으로 유명했다.

그의 민폐 행각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집안에 온갖 쓰레기를 모아둔 탓에 악취와 벌레가 들끓어 이웃들에게 큰 피해를 주고 있었다. 하지만 어찌 된 영문인지 이웃들은 그를 꺼리기는커녕 끼니를 챙기며 걱정하고 있었다. 이 남자는 도대체 어떤 사연을 품고 있는 걸까?두 번째 이야기의 주인공은 학급 임원을 맡을 정도로 친구들과 사이도 좋고 활발했던 평범한 13살 소녀 은경(가명)이다. 은경이(가명)의 태도가 확연히 달라진 건 지난해 8월 말부터였다. 은경이(가명)는 갑자기 책을 찢어 버리는가 하면 자신의 긴 머리카락을 직접 잘라버리기도 했다.

어느 날 은경이(가명)는 엄마에게 누군가 자신을 협박하고 있다는 충격적인 사실을 털어놨다. 초등학교 6학년이 된 기념으로 할머니에게 스마트폰을 선물 받았는데, 신이 난 마음에 한 유명 인터넷 사이트에 장난삼아 영상 하나를 올린 게 발단이었다. 남성들이 영상에 구애의 댓글을 달기 시작했고, 일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은경이(가명)는 영상이 장난이었음을 고백하며 급히 사태를 수습하고자 했다.

그 후 한 남성의 협박이 시작됐다. 은경이(가명)의 SNS를 통해 개인정보를 확보한 남성은 처음엔 영상통화를 통해 음란행위를 시켰고, 이를 빌미로 은경이(가명)를 자신의 집으로 유인해 끔찍하게 유린했다. 또한 총 4차례에 걸쳐 약 50여만 원이 넘는 돈을 요구했다. 제발 자신을 놔달라고 애원하는 아이에게 다른 여자를 데리고 오면 놓아주겠다는 황당한 요구까지 한 것으로 밝혀졌다.

결국 경찰에 체포된 그는 놀랍게도 평범한 고등학생이었다. 혐의는 성추행, 강간, 협박 등 모두 5가지. 그런데 최근 은경이(가명)의 가족에게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 날아들었다. ‘형사 재판’이 진행되면서 7년 이상의 형이 구형될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무슨 이유에선지 갑자기 ’소년 보호 재판’으로 이관된 것. 13세 소녀를 상대로 참혹한 범죄를 저지르고도 소년원 보호처분에 처한 한 남학생에 관해 그 내막을 파헤쳐본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