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지지 후보 없다"며 투표용지 찢은 50대 남성 경찰 조사

2020/04/10 14:28:10매일경제

21대 총선 사전투표 첫날, 투표용지를 찢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0일 대구 중부경찰서는 투표용지를 훼손한 혐의를 받는 50대 남성 A 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 씨는 이날 오전 10시경 사전투표가 시행되고 있던 대구 중구 성내2동 주민센터에서 지지하는 후보자가 없다며 투표용지를 찢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직선거법 제244조에 따라 투표용지·투표지 등 선거관리 및 단속사무와 관련한 시설·장비·서류를 훼손한 이는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 원 이상 30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한다.

손지민 대구 중부경찰서 수사과장은 "A씨가 투표용지를 훼손한 것을 선거사무원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며 "관련 조사 뒤 입건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홍연우 인턴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