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합천군 신소양체육공원 내 녹색숲 휴양공간 조성

2020/05/23 19:22:40뉴스핌

[합천=뉴스핌] 정철윤 기자 = 경남 합천군은 지난해부터 신소양체육공원 야구장 주변에 미세먼지 녹색숲 조성사업을 진행해왔다고 23일 밝혔다.

합천군 신소양 체육공원 전경[사진=합천군]2020.05.23

군은 야구장 2곳 주변으로 녹색숲을 만들기 위해 2019년 미세먼지녹색숲 조성사업으로 대표적인 녹음수종인 느티나무 31주, 가을 단풍이 아름다운 미국풍나무 188주를 식재해 야구장을 찾는 군민들과 내방객들에게 푸른 나무로 뒤덮인 새로운 공간을 제공했다.

금양천과 황강이 합류하는 지점에 쓰레기장으로 방치돼 있던 부지를 활용해 합천군 양묘장을 조성했고, 합천군 전역 소공원에 밀식된 소나무, 배롱나무 등 70여 그루를 육성하고 있다.

군은 지난 2019년 국도24호선 초계지구위험도로 개선공사시 제거 대상이던 은행나무 가로수를 이식해 은행나무 숲(가로 300m, 세로 15m)을 조성했다. 올해에는 합천군 하수종말처리장 리모델링 사업으로 시설내 밀식된 소나무 50여 주를 이식해 송림을 조성했다.

이로써 차를 타고 스쳐지나 가는 장소에서 녹색숲속에서 추억을 남길 수 있는 곳으로 바뀌었고, 여름철에는 그늘이 형성돼 황강의 시원한 바람과 함께 무더위를 날릴 수 있는 장소가 될 것으로 보인다.

군은 향후 지속적인 소나무 식재로 황강의 모래사장과 어우러진 송림으로서의 면모를 갖출 수 있도록 조성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신소양 체육공원은 기존의 어린나무 식재 위주의 조경식재에서 소공원과 녹지공간의 밀식된 나무들과 각종 사업으로 제거 대상 나무를 재배치해 이식했다"며 "이 같은 효과는 군민들에게는 휴식 공간, 나무들에게 새 생명을 주는 사업으로 기존 나무식재에서 사후관리중심으로 바뀌는 합천군 조경정책 전환의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yun011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