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배추 팔리듯 인터넷 생방송 에서 아파트가...중국 부동산 매매 뉴노멀

2020/05/25 10:33:43뉴스핌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1시간 만에 2만 개가 팔려나갔다" 전통 시장의 배추나 화장품 판매 얘기가 아니다. 최근 중국 전자상거래 업체 징둥(京東) 생방송 플랫폼이 종합 부동산 회사 중준(中駿)과 연합해서 판매한 아파트 거래 기록이다.

코로나19 이후 생방송 전자상거래가 중국 소매 판매 시장의 새로운 트렌드를 형성하고 있는가운데 온라인 쇼핑몰을 통한 아파트 판매가 부동산 시장의 새로운 거래 관행으로 굳어지고 있다.

중국 매체 베이징상바오(北京商報)에 따르면 중국 전자상거래 상위 3대 업체중 하나인 징둥은 창립일을 겸한 '6.18 쇼핑 대축제'를 앞두고 마케팅 담당 쉬레이(徐雷) CEO가 직접 생방송에 나서 온라인으로 아파트를 판매하기로 했다. 징둥은 이를위해 베이징에 1000채의 신규 분양 아파트를 특가 매물로 준비했다.

이에 앞서 중국 1위 전자상거래 기업인 알리바바는 온라인 '반 값 아파트'로 인터넷 주택 판매 붐을 일으키고 있다. 알리바바는 5월 21일 부터 전국에 1만 채가 넘는 아파트를 텐마오(天猫) 플랫폼에 올려놓고 50%~20%의 대폭적인 할인 가격에 온라인으로 판매를 하고있다. 최근 텐마오의 특가 판매 행사에서는 후베이 우한에서 매물로 나온 아파트가 반값인 130만 위안에 거래됐다.

생방송 아파트 판매 플랫폼들은 '특가 아파트' , '가격 특별 우대' 등 마치 슈퍼의 일반 생필품 할인 행사와 똑같은 구호를 내걸고 온라인 마케팅을 펼쳐 고객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코로나19 사태 이후 중국에서 인터넷 생방송플랫폼을 통한 아파트 온라인 거래가 늘어나고 있다. [사진=바이두]. 2020.05.25 chk@newspim.com

중국 부동산 시장 주변 관계자들은 반년전만 해도 호기심 차원에 그쳤던 전자상거래 플랫폼의 아파트 판매가 채 반년도 안돼 아파트 매매시장의 뉴노멀로 굳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런 변화는 코로나19 이후 한층 가속화하고 있다. 

징둥 전자상거래의 부동산 판매 책임자는 코로나19 이후 생방송 아파트 구매에 대한 고객들의 수용 마인드가 획기적으로 달라졌다며 인터넷에서 최초 집을 보고 계약금을 주고 받고 최종 계약을 체결하는 온라인 거래가 빠르게 일상화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전자상거래 업계에서는 코로나19가 인터넷 아파트 판매를 촉진시키기는 결정적인 계기가 된 것으로 보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알리바바의 또다른 전자상거래 플랫폼인 타오바오에서는 전국100개 도시 5000여 명의 부동산 중개 관련 전문가들이 부동산 인터넷 생방송을 통해 아파트 매매에 대한 자문을 진행하고 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