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몸의 대화’ 김수용, 다크서클도 유전? 검사 결과 공개 [M+TV컷]

2020/05/25 19:30:24매일경제

‘건강함의 시작, 몸의 대화’에는 개그맨 김수용과 함께 췌장암 정복에 나선다.

‘건강함의 시작, 몸의 대화’(이하 ‘몸의 대화’)는 유전자 검사를 통해 질병을 예측하고 예방 솔루션을 제시하는 평생 질병 예측 토크쇼다. 매회 MC 전현무, 이지혜, 문세윤, 홍신애와 게스트의 유전자 검사를 실시, 전문의들과 함께 질병을 심도 있게 파헤치고 솔루션을 제시한다.

이날 방송에는 짙은 다크서클 때문에 개그계의 저승사자라는 별명을 가진 김수용이 스튜디오를 찾는다. 남들보다 유독 눈밑이 짙어 평생 고민이었다는 김수용의 다크서클이 과연 유전적인 것인지 후천적 요인에 의한 것인지 유전자 검사를 통해 알아볼 예정이다. 이날 유전자 검사 결과에 김수용을 비롯한 출연진 모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바디 시그널’ 코너에서는 암 가운데서도 악명 높기로 유명한 췌장암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췌장암은 조기 발견이 어렵고 전이성이 높아 주요 암 중 생존율이 가장 낮은 질환. 먼저 유전자 검사를 통해 췌장암 중점 관리가 필요한 출연자가 공개된다.

이어 증상부터 예방법까지 췌장암의 모든 것을 파헤친다. 홍신애는 “오늘은 진짜 무섭다”며 “그 어떤 프로그램도 췌장암을 이렇게 자세하게 다룬 적이 없는 것 같다”고 밝혀 이날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이 밖에도 ‘찐의사’ 코너에서는 디지털 치매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진다. “디지털 치매가 치매로 이어질 수 있다”는 말에 전현무와 문세윤 모두 걱정을 가득 드러낸다. 이어 아이들의 디지털 기기 사용에 대한 전문의의 속 시원한 처방이 부모들의 눈길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하나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