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진안 주천면, 추념 자율분향소 운영

2020/05/29 12:10:50아시아경제

진안군 주천면(면장 황양의)은 다음달 6일 호국영령과 순국선열의 얼을 기리고 추모하기 위한 제65회 현충일 추념행사를 거행하는 대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추념 자율분향소를 마련한다.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고달영 기자] 진안군 주천면(면장 황양의)은 다음달 6일 호국영령과 순국선열의 얼을 기리고 추모하기 위한 제65회 현충일 추념행사를 거행하는 대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추념 자율분향소를 마련한다고 29일 밝혔다.


주양리 대한의백(비)에 마련되는 추념 자율분향소는 한국전쟁에 참전해 민족의 자유와 평화를 수호한 호국용사 33위의 충혼을 기리기 위해 1968년 건립된 곳이다.


추념 자율분향은 6일 오전 10시 전국 동시 현충일 추모 사이렌에 맞춰 1분간 묵념이 끝난 후부터 군민 누구나 원하는 시간에 헌화와 분향을 할 수 있다.


다만 생활 속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참여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며 많은 참배객이 몰리는 오전 중에는 관계 공무원 참석 하에 참배 분산이 이루어질 예정이다.


황양의 주천면장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중요한 현충일 행사를 축소하게돼 안타깝다”며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을 기리는 숭고한 마음만큼은 변함없다”고 말했다.







호남취재본부 고달영 기자 gdy483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