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본 뉴스

[뉴욕증시] 트럼프 기자회견 후 소폭 상승…다우만 하락 마감

2020/05/30 06:09:18뉴스핌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 갈팡질팡 하던 뉴욕 주요 증시는 이날 오후 2시께 열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 후 회복세를 보이며 소폭 상승 마감했다. 미·중 1단계 무역 합의 파기, 대중 무역 관세 부과 등 최악의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다는 우려가 빗나갔기 때문이다.

29일(현지시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20.88포인트(1.29%) 상승한 9489.87로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지수는 14.58포인트(0.48%) 오른 3044.31을 기록했다.

다만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17.53포인트(0.07%) 내린 2만5383.11에 거래를 마쳤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날 뉴욕증시는 트럼프 대통령의 홍콩 관련 기자회견을 앞두고 다우지수와 S&P 500 지수는 하락세를, 나스닥지수는 소폭 상승하며 불안한 출발을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발표할 중국에 대한 대응조치에 투자자들의 불안이 반영됐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날 오후 정작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 직후 다우지수와 S&P 500 지수는 상승 반전했고, 나스닥지수는 상승 폭을 키웠다. 다만 다우지수는 결국 소폭 하락세로 장을 마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보안법) 제정에 따라 홍콩의 특별지위를 박탈하기 위한 조치를 밟겠다고 밝혔다. 그는 백악관에서 진행한 중국 관련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홍콩이 나머지 중국으로부터 별도의 관세 및 여행 구역이라는 특혜 대우를 철회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홍콩의 자치권 침해에 직접 또는 간접적으로 관여한 중국과 홍콩 관계자들을 제재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중국이 홍콩에 대한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 약속을 '일국일제'(한 국가 한 체제)로 대체하려 한다"며 "따라서 홍콩을 특별대우하는 정책 면제를 제거하는 절차를 시작하도록 내 행정부에 지시했다"고 강조했다.

다만 미중 1단계 무역 합의의 향방에 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미 CNBC 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회견에서 중국과의 `1단계 무역 합의'를 건드리지 않은 것에 투자자들이 안도했다고 평가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책임을 물으며 대중 추가 관세 부과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일부 매체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또 다시 관세 전쟁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며 긴장감을 조성했다.

마켓워치는 전문가를 인용해 "세계 경제가 기반을 잡아가고 있다"며 중국과의 긴장 완화는 잠재적 콘솔리데이션(consolidation: 산업 통합)의 문을 열어준다"며 "투자 진입 기회가 곧 형성될 것"이라고 했다.

한편 4월 개인소비지출은 전달에 비해 13.6% 급감했다. 사상 최대 폭이다. 개인소비지출은 미 경제활동의 약 3분의 2를 차지한다는 점에서 미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에 충격을 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ticktock032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