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본 뉴스

'트럼프 폭탄발언 없었다' 뉴욕증시 반색(종합)

2020/05/30 07:03:31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뉴욕증시가 5월 마지막 거래에서 미중관계가 최악의 상황으로 치달을 것이란 우려에서 벗어나며 선방했다.


29일(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 지수는 전일 대비 0.07%(17.53)내린 2만5383.11에, S&P500 지수는 0.48%(14.58) 상승한 3044.31에, 나스닥지수는 1.29%(120.88) 상승한 9489.87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이날 뉴욕증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기자회견에 주목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오후 2시 기자회견을 예고하며 시장에는 긴장감이 맴돌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예정된 시간 보다 늦은 오후 2시50분경 열린 기자회견에서 홍콩에 대한 특별지위 제거 철차를 시작했다고 발표했다. 그는 또 홍콩관료 제재, 미국내 중국인 대학원 유학생 등에 대한 규제 가능성도 언급했지만 미중간의 무역합의 중단등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이 없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대중 강경발언에 대한 우려속에 약세를 보이던 다우지수과 S&P500은 즉각 상승반전했다. 장막판 다우지수가 약보합세로 돌아섰지만 CNBC 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시장의 우려보다는 수위가 낮아 시장이 반색했다고 평했다.


국제유가는 강세였다.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종목홈)당 5.3%(1.78달러) 뛴 35.4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북해산 브렌트유는 오후 3시2분 현재 배럴당 0.06%(0.02달러) 오른 35.31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미 CNBC 방송에 따르면 WTI는 이번 달 88% 상승했는데 월간기준 역대 최대폭의 상승이다


국제 금값도 올라 8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1.4%(23.40달러) 오른 1751.70달러를 기록했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