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이재명 "한명숙 총리 정치자금법 수사에 검찰 '위증교사' 있었다면 중범죄"

2020/05/30 10:51:37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한명숙 전 총리의 정치자금법 위반 사건에 검찰의 '위증교사'가 있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반드시 책임을 물어 발본색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30일 트위터에 올린 글을 통해 "무죄 증거는 숨기고 유죄 증거는 만드는 검사의 직권 남용은 고문으로 유죄 자백시키는 것 만큼 중 범죄"라며 "반드시 책임을 묻는 등 발본색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모 방송은 한명숙 전 총리 사건 1심 재판에 출석한 검찰 측 증인 가운데 한 명이 과거 검찰의 '위증교사'가 있었다고 진술한 사실을 처음으로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이 증인은 자신의 당시 증언은 거짓이었고, 그런 증언을 하게 된 데는 검찰의 교사가 있었다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증인은 특히 지난 달 7일 법무부에 한명숙 사건 당시 검찰 수사 과정에서 '증거조작 등 부조리'가 있었다는 내용을 자신의 경험을 토대로 작성한 진정서를 제출했고, 법무부는 지난 달 17일 이 진정서를 대검찰청에 이송한 상태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법무부 차원의 조사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