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중국 환구시보 "미국의 홍콩 특별지위 박탈은 자멸의 길"

2020/05/30 11:00:43뉴스핌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미국이 중국의 홍콩국가보안법(이하 국가보안법) 입법 강행에 대한 보복 조치로 홍콩의 특별지위를 박탈키로 한 가운데, 중국은 이같은 조치가 미국 자신이 멸하게 되는 결과로 이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는 30일 '중국에 대한 미국의 제재 조치는 미국 자신이 약해지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는 제목의 사설을 게재하고 미국의 대중국 제재 조치에 반발했다.

사설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통해 중국이 홍콩에 대한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약속을 일국일제(一國一制한 국가 한 체제)로 바꾸려 한다면서, 이에 홍콩에 부여한 특별지위를 철폐하는 대중국 제재 조치를 이행키로 했다고 밝혔다"는 말로 운을 땠다. 

이에 사설은 이는 '거짓말 투성이 기자회견'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국가보안법이 홍콩 사회에 불러올 변화를 멋대로 날조했고, 중국과 홍콩이 '일국일제'라 망언하며 양국의 통치체계와 사회분위기의 거대한 차이를 무시하는 발언을 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세계보건기구(WHO)를 '완전히 통제했다'며 WHO와의 관계 종식을 선언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사설은 "미국 동맹국들을 포함해 이 같은 비난을 믿는 나라는 세상 어디에도 없을 것"이라면서 "WHO에 대해 이 같은 허위 딱지를 붙이고, 자신의 무능력을 남에게 떠넘기며, 대중의 대외적 증오를 선동하는 것이 올해 대통령 선거를 위한 전략임을 트럼프 행정부 자신 또한 명확히 알고 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미국은 더 큰 도박을 벌이고 있지만, 미국 경제의 지방은 이미 과거만큼 두껍지도 않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기침까지 하고 있다"면서 "트럼프 행정부가 들고 있는 카드는 그들이 대외적으로 허풍을 떨 만큼 완벽하고 충분하지 않다"고 비난했다.

사설은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 대한 몇 가지 제재 조치를 선언할 때 향후 그렇게 이행하겠다고 말했고, 그렇게 이행하기 시작했다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미국이 더 멀리 나아갈수록, 미국 자신이 피해를 입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같은 주장의 근거로 사설은 "홍콩이 매년 수백억 달러의 무역흑자 달성을 통해 미국 경제에 공헌하고 있고, 많은 미국 대기업들이 홍콩에서 이익을 창출한다"는 점을 제시했다. 이어 "홍콩 시민의 미국 비자 발급 편의를 없애면 반드시 보복을 당하게 될 것이며, 수많은 미국인들이 덩달아 피해를 입는 연쇄반응을 불러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사설은 "디커플링(탈동조화)로 중국을 벌하는 것은 미국 엘리트들의 충동적인 발상"이라면서 "단호하게 양국의 관계를 끊어내겠다는 이같은 발상은 중국을 깔보고 싶어하는 그들의 오만함을 충족시켜 주기에 충분하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최첨단 기술 등 일부 분야에서 중국과의 관계를 끊고, 잘 팔리는 미국 자신들의 제품을 중국에 팔고 싶어한다"면서 "그들이 꿈꾸는 가장 이상적인 결과는 다른 국가도 중국과의 관계를 끊고, 중국을 더욱 강하게 몰아내며 자신들의 말처럼 실현되는 것"이라고 전했다.

사설은 "중국은 최악의 시나리오에 이미 대비한 상태이며, 미국이 앞으로 얼마나 더 바등거릴 지 의연하게 지켜볼 것"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계획대로 이행했다간, 미국은 곧 홍콩의 절대 다수의 이익과 대립하는 국면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그들은 홍콩 사회를 중국 사회와 동일시하고 있으며, 이는 오히려 홍콩과 중국의 단결을 더욱 부추겨 공동의 적에 대한 적개심을 키우는 결과를 불러올 것"이라면서 "미국은 홍콩에서 누리던 신뢰와 호감을 완전히 잃게 되고, 홍콩의 미국에 호감은 완전히 바뀌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사설은 "미중 관계가 악화된 데다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면서, 중국 가정에서는 아이들을 미국으로 유학보내는 것도 줄어들고 있다"면서 "만약 미국이 중국 학생에 대해 인기 학교 및 전공 선택의 기회를 차단한다면, 미국 유학에 대한 중국인의 평가 또한 낮아질 것이고, 이를 통해 많은 아이들이 미국 유학을 포기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이 '좋은 전공'은 다 차단시키고 '나쁜 전공'만 중국 학생들에게 개방하는 것은 생선과 곰을 다 가지려는 헛된 꿈일 뿐"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미국 증시에 상장된 중국 기업에 대해 미국이 관리 감독을 강화하는 것은 입이 아프도록 말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의 머릿수만 채우면서, 이를 통해 중국 기업에 대한 제재 조치가 '규모도 있고 영향력도 있다'는 인상을 키웠다고 지적했다.

사설은 "미국은 절대 홍콩을 약화시킬 수도, 중국을 억압할 수도 없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조치는 한마디로 홍콩에 관세를 더 붙이고 홍콩 시민들의 미국 비자 취득을 어렵게 하려는 것인데, 이는 모두 문제를 불러올 수는 있지만 전 세계적 관점에서, 홍콩의 미래적 관점에서, 그리고 홍콩이 조국을 등지고 있다는 시각에서 판단할 때, 이 같은 제재는 국부적이고 일시적인 난관일 뿐이며 이것으로 절대 홍콩의 운명을 결정지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은 역사적 흐름에 역행하고 있으며, 미국의 제재는 미국 자신만 바등거리다 점점 더 마르고 허약해지는 결과로 이어질 뿐이라면서, 그들의 이 같은 극단적 방법은 초대형 국가의 만성적 자살과 다를 바가 없다"고 경고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현지시간)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로이터 뉴스핌]

pxx17@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