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보이스코리아2020’ 황주호(죠소울), ALL턴 부른 호소력…보아 팀 합류

2020/05/30 11:31:10매일경제

황주호(죠소울)가 '보이스코리아2020'에서 진심이 담긴 목소리로 심사위원들의 심금을 울렸다.

황주호는 지난 29일 오후 첫 방송된 Mnet '보이스코리아2020'에 출연해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5명의 심사위원들과 안방 시청자들의 마음을 홀리는 데 성공했다.

이날 심상치 않은 아우라를 풍기며 무대에 등장한 황주호는 "21살 때 (전)소속사와 계약을 했었는데 소속사가 망해도 계약해지를 못해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 앨범을 내고 노래하는 가수가 되고 싶었다"라고 털어놔 시청자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그는 "지금도 내가 노래를 할만한 자질이 있는 사람인지 저한테 시험 같은 자리다. 노래할 수 있는 기회가 왔으면 좋겠다"는 말과 함께 허각의 '바보야'를 열창했다.

황주호 특유의 호소력 짙은 목소리가 퍼지자 다이나믹 듀오 개코는 "잘한다"며 제일 먼저 버튼을 눌렀고, 이어 성시경, 보아, 김종국까지 사로잡으며 'ALL 턴'을 완성했다. 개코는 "어릴 적에 들었던 존경하는 아티스트가 떠오르기도 해서 빨리 돌아보고 싶었다"라고 놀라움을 드러냈다.

이어 황주호는 자신의 코치로 보아를 선택했고, 보아는 "(황주호의) 담담한 느낌이 되게 좋았다. 부족한 부분은 잘 채워나갈 수 있으면 좋겠다"라고 기대했다.

특히 황주호는 방송 등장과 동시에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했고, 방송이 끝난 후에도 연령별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랭크되는 등 큰 화제를 모았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하나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