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물류센터발 '코로나19' 확산에 … 서울 지역 어린이집 휴원 연장

2020/05/30 11:37:18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다음달 1일부터 전국 어린이집이 운영을 재개하는 가운데 서울 지역의 어린이집은 휴원이 연장된다.


서울시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증가세를 고려해 지난 2월25일부터 해 오고 있는 어린이집 휴원을 6월1일 이후에도 계속 유지한다고 30일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전날 6월1일자로 전국의 어린이집 휴원을 해제하면서 지자체별로 확진자 규모와 추이를 고려해 휴원 조치를 연장하도록 했다.


특히 이태원 클러발 n차 감염과 부천 쿠팡 물류센터 집단감염 등으로 강화된 방역조치가 시행되고 있는 서울과 인천, 경기 등 수도권 지역 어린이집의 경우 휴원을 연장할 것을 권고했다.


서울시는 "어린이집 휴원 중에도 맞벌이 등 돌봄이 필요한 가정을 위해 긴급보육은 계속 제공하며, 감염을 우려해 등원하지 않더라도 출석을 인정하고 어린이집에 대한 보육료는 계속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시는 또 "향후 확진자 발생 상황, 긴급보육 현황 등을 고려해 개원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