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사흘만에 재소환 이재용 부회장, 17시간30분 조사 후 귀가

2020/05/30 12:20:13뉴스핌

[서울=뉴스핌] 이성화 기자 = 이재용(51)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물산(종목홈)과 제일모직 불법 합병 의혹 등과 관련해 17시간30분간 두 번째 검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이복현 부장검사)는 전날(29일) 오전 8시20분부터 오후 8시50분까지 이 부회장을 비공개 소환조사하고 조서 열람을 마친 이날 오전 2시경 돌려보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중국 시안에 위치한 반도체 사업장을 찾았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9일 오후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입국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0.05.19 alwaysame@newspim.com

검찰은 이 부회장을 상대로 지난 2015년 삼성바이오로직스(종목홈) 분식회계 의혹 및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에 이 부회장이 개입했거나 지시했는지 여부를 집중 조사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 조사와 마찬가지로 이와 관련해 지시하거나 보고받은 적이 없다는 입장을 유지한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검찰은 지난 27일에도 삼성의 불법 합병 의혹과 관련해 이 부회장을 불러 조사했다. 당시 이 부회장은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등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 불법 행위를 지시하거나 이에 관해 보고받은 적이 없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검찰은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원활한 합병을 위한 작업이었다고 판단하고 이 부회장의 안정적인 경영권 승계와 지배력 강화가 그 배경이라고 보고 있다.

검찰은 이 부회장에 대한 조사 결과를 토대로 추가 소환조사를 검토한 뒤 삼성바이오와 삼성물산 등 관련자들의 기소 여부 및 신병 처리 등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shl2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