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본 뉴스

[주간증시전망] 미중갈등·홍콩국안법 부담에 중립이하 흐름

2020/05/29 08:46:53팍스경제TV
[사진=팍스경제TV][사진=팍스경제TV]

이번 주 국내 주식시장은 중립 이하의 흐름을 보일 전망이다. 홍콩 국가보안법(홍콩국안법) 제정에 따른 G2(미국, 중국) 리스크 재점화 등이 변수로 작용할 수 있어서다.

31일 주요 증권사들은 이번주 코스피 예상 범위로 1950~2050선을 제시했다. NH투자증권은 1950~2040선, 하나금융투자는 2000~2050선을 예상했다.

지난주 주식시장은 경제활동 재개에 대한 기대감에 순조로운 흐름을 보였다. 지난 27일 코스피는 종가 기준 2030선을 돌파하며, 3월초 대폭락장 이전 수준을 회복하기도 했다.

단, 주 후반에는 미중 갈등 격화와 국내 코로나19 확산세 등으로 숨고르기에 들어가기도 했다. 이번 주도 코스피는 중립 이하 흐름을 보일 전망이다.

가치평가(밸류에이션) 부담에도 증시는 순항하고 있지만, 홍콩 국가보안법(홍콩국안법) 제정 이슈가 영향을 줄 수 있어서다.

김용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이번 5월 전인대에서 결의된 상기 법안은 향후 2개월 내 전인대 상무위 최종 입법절차를 거쳐 그 효력이 확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이 미중 및 대륙·홍콩간 정치 불확실성 확대의 도화선이 될 소지가 다분하단 사실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또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 입법시 미국은 반격에 나설 것으로 봤다.

김 연구원은 "코로나19 책임소재와 무역 부문에 한정됐던 미중 간 국지전이 홍콩국안법을 분기로 다시 전면전으로 비화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화투자증권 역시 미중 갈등이 지속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노동길 NH투자증권 연구원도 "긍정적 외부 요인들에도 불구하고 미중 마찰 본격화 우려는 코스피 회복 속도를 더디게 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미국의 홍콩 특별지위 철회 가능성은 홍콩발 수출 관세 부과, 미국인의 홍콩 무비자 입국 중단으로 이어질 수 있어 양국 교역과 경제 활동에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물론 증시 상승을 이끌 호재도 있다. 5월 이후 경제지표들의 개선이 기대된다는 점이다. 지난해와 비교해서 볼 경제지표들은 여전히 부진하겠지만, 심리지표들의 반등이 예상된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이미 미국의 5월 소비자신뢰지수는 반등에 성공했다"며 "경제활동 개선 기대감과 맞물려 매크로 측면에서 최악은 지나가고 있다"고 판단했다.

이어 "각 국의 봉쇄완화 조치가 확대되면서 경제활동 재개에 이어 경기 반등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며 "심리효과가 선반영되면서 그동안 소외받았던 주식들의 반등 속도가 빨라지는 모습"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Copyright ⓒ 팍스경제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