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미 전역 플로이드 사건 시위 확산…구찌·루이뷔통 등 명품 매장 약탈

2020/06/01 02:20:01뉴스핌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 백인 경찰의 체포 과정에서 숨진 흑인 사건으로 흑인 사건으로 촉발된 시위가 미국 전역으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명품 매장과 쇼핑센터 약탈도 속출하고 있다.

미 CBS 방송 등에 따르면 주말인 30일(현지시간) 미 주요 도시에서 동시다발로 시위가 이어져 수천 명이 참가한 가운데 일부 지역에서는 매장에 침입해 기물을 파손하고 물품을 훔쳐 가는 행위가 잇따라 포착됐다.

[미니애폴리스 로이터=뉴스핌] 이영기 기자 = 29일(현지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흑인사망과 관련해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 2020.05.30 007@newspim.com

로스앤젤레스(LA) 베벌리힐스의 쇼핑 거리인 '로데오 드라이브'에서는 명품 브랜드인 알렉산더 매퀸 매장의 유리문이 깨지고 핸드백 등의 물품이 도난당했다. 명품 매장들의 창문에는 '부자들을 없애자(Eat the Rich)' '자본주의 망해라' 등의 문구가 적혔다. 인근 구찌 매장 유리창도 깨졌고, 약탈을 시도하던 일당은 경찰이 나타나자 도주했다.

이어 근처 쇼핑센터인 '그로브' 내 노드스트롬 백화점과 애플 매장 등에서도 무단 침입 흔적이 나왔다. 시카고에서는 미시간 애비뉴의 나이키 매장이 초토화됐고, 메이시스 백화점에서도 핸드백 등이 도난당했다. 뉴욕 맨해튼의 아디다스 매장, 포틀랜드의 루이뷔통 매장도 약탈범들의 표적이 됐다고 현지 언론들은 보도했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는 "수십 명의 약탈자들이 아디다스 매장으로 들어가 파란색 신발 상자를 들고 달아났다"며 "빈 신발 상자와 유리 파편들이 상점 앞 보도에 흩뿌려졌다"고 전했다. 대형마트 체인인 타깃은 이 시위로 인해 미 전역의 175개 매장의 문을 일시적으로 닫는다고 이날 밝혔다.

한편, 미국에서는 지난 25일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의 가혹행위로 숨지면서 인종 차별에 항의하는 시위가 닷새째 이어지고 있다. CNN방송에 따르면 현재까지 16개주 25개 시(市)가 격화되는 시위를 막기 위해 야간 통행금지령을 내렸다. 미니애폴리스를 비롯해 로스앤젤레스, 시카고, 마이애미, 덴버, 로체스터, 클리블랜드, 시애틀 등의 도시가 포함됐다.

주 방위군을 투입하거나, 비상사태를 선포하는 주 역시 늘고 있다. 미네소타주는 역사상 최대 규모인 2500명의 주 방위군을 투입했고, 조지아주도 주 방위군 500명을 배치했다.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애틀랜타 풀턴 카운티, 오리건 포틀랜드는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ticktock032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