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본 뉴스

평택해경 자가용화물차 불법 운영 물류업체 대표 송치

2020/06/01 13:21:13뉴스핌

[평택=뉴스핌] 이석구 기자 = 경기 평택해양경찰서는 평택항에서 자가용으로 허가받은 화물차로 유상 운송행위를 한 물류 업체 3개사 대표이사 및 차량기사 7명을 화물자동차 운수 사업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일 밝혔다.

이들은 영업용 화물자동차 위탁 및 수탁 비용 절감을 위해 자가용으로만 사용할 수 있는 화물자동차로 평택항에서 컨테이너 등을 운송하고 화주로부터 운반비를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기 평택해양경찰서 전경[사진=평택해경]2020.06.01 lsg0025@newspim.com

평택해경에 따르면 물류업체 3개사 대표이사 및 차량기사 7명은 지난해 3월부터 올 1월말까지 자가용 화물자동차로 평택항에서 물류업체 야적장까지 1600여 차례에 걸쳐 유상 운송행위를 한 것으로 밝혀졌다.

화물자동차 운수 사업법에 자가용 화물자동차를 유상으로 화물 운송용으로 제공하거나 임대할 수 없고 이를 위반할 경우에는 2년 이하의 징역이나 2000만원 이하의 벌금 6개월 이하의 운행 제한 행정처분을 받을 수 있다.

선철수 수사과장은 "자가용 화물차 유상 운송으로 수천만원 상당의 화물자동차 면허를 갖고 적법하게 평택항에서 화물 운송을 하는 차주의 피해가 계속되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며 "불법 영업을 막기 위해서는 단속 강화와 함께 영업용 화물자동차로 전환할 수 있도록 하는 등의 제도 개선도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lsg0025@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