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이정은6가 직접 쓴 LPGA와 골프... "내 인생은 불확실성에 대한 도전"

2020/06/02 12:35:24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2019 LPGA 신인왕' 이정은6(24·대방건설)가 자신의 인생을 되돌아보는 글을 LPGA 홈페이지에 실었습니다. 자전적 이야기를 진솔하게 써내려간 글이기에 이정은6가 서술한 그대로 옮깁니다.

이정은6가 부친, 어머니와 함께 찍은 예전 사진. [사진= LPGA]

9살때 골프를 시작했다. 아버지가 잘 아시는 티칭프로의 권유로 시작했다. 내가 태어났을 때 아빠는 트럭 운전사를 했다. 하지만 4살때 트럭 사고가 나서 하반신을 못쓰게 됐다. 그때는 심각성을 몰랐다.

하지만 아빠는 좌절하는 대신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고 가족을 위해 최선을 다했다. 12살이 되었을때 다른 아이들처럼 사춘기가 찾아왔다. 골프가 지루해지기 시작했다. 3년동안 여러가지 이유로 골프를 그만두고 싶었다. 이때 부모님은 내가 행복한 것을 중요하게 생각하시기에 그만두는 것도 이해해 주셨다.

내 고향 전라남도 순천에선 삶이 느릿느릿했다. 모든 사람을 다 알 정도였다. 거기서 15살이 되서 골프를 다시 시작했다. 이때 정말 골프를 하고 싶었고 더 잘하고 싶었다.

당시엔 순천에서 '골프 코치' 정도를 하는 게 내 골프 인생의 목표였다. 그런데 코치 자격을 얻으려면 잘 쳐야해야(70대 초반의 스코어) 했다. 그래서 정말 열심히 노력했다. 17세때 서울에서 유명한 분이 서울에 있는 골프 아카데미로 옮기자고 제안했다. 이렇게 내 프로 인생이 시작됐다.

고향을 떠나지 않을 이유를 찾을 수도 있었다. 아빠는 의지가 강하시고 자립심이 있었다. 하지만 휠체어를 타고 계신 아빠 곁을 떠나는 게 쉬운 결정은 아니었다. 무엇보다 두려웠던건 '진짜 잘할수 있을 까' 하는 것이었다. 서울 같은 대도시에서 말이다.

이정은6가 첫 아마대회 우승 당시 어미니와 포즈를 취한 모습. [사진= KLPGA]

그렇지만 서울로 가기로 결정했다. 그것이 내 인생의 터닝포인트다.
내 힘으로 살아야할뿐 아니라 고향을 떠나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고 부모님 곁을 떠나 학업과 골프를 병행하고 더 잘해야 한다는 부담이 있었다.

순천에서 아마 대회에 여러번 참가했지만 우승은 하지 못했다. 아카데미에 있으면서 아마추어 챔피언이 되었다. 이때 자신감이 생겼다.

19세가 되서 드디어 꿈을 꾸던 순천에서 코치를 할수 있는 상황이 됐다. 모든 것이 익숙하고 편안한 순천으로 돌아갈 수도 있었다.

하지만 난 KLPGA를 택했다.
이정은6가 됐다. 동명이인이 많은 KLPGA에서 이정은이란 이름이 6번째라서 이런 이름이 붙었다. 플레이도 잘하게 됐다. KLPGA 2번째 해엔 4승과 함께 상금1위, US여자오픈에 나갈 자격을 얻었다. 이게 내 첫번째 메이저 대회였고 미국에서 프로들과 경기해 본 것도 처음이다.

많은 이들이 내 이름뒤에 붙은 '6'을 궁금해했다. 미국에서도 이정은6를 그대로 쓰기로 한건 6이 행운이 숫자일뿐 아니라 나를 좀 특별하게 만들고 싶었기 때문이다. 영어를 못해도 최선을 다해 대답했다. US여자오픈에서 5위를 했다. 세계 최고에 속한다는 느낌이 들어 뿌듯했던 순간이었다.

2018년엔 KLPGA에서 2차례 우승해 다시한번 상금1위가 됐다. 또한 인생의 선택의 순간이 왔다.

지난해 9월4일 US여자오픈 트로피 투어 행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는 이정은6. US여자오픈 트로피가 미국 밖에서 공개되는 것은 사상 처음이었다. [사진= 뉴스핌DB]

모든 것이 익숙한 한국에 있을 것인가?
말과 음식 통화, 시차까지 모든 것이 다른 미국으로 갈 것인가?

두러운 건 골프가 아닌 그밖의 다른 것이었다. 그리고 또한번 난 불확실성을 택했다

내가 LPGA 자격을 얻을수 있을 지 알수 없었다. 영어를 잘 못해 기분도 좋지 않았다. 신인인 첫해엔 기자들에게 내내 미숙한 영어에 대해 사과해야만 했다. 영어는 점점 나아졌지만 내가 원하는 수준만큼은 아니다. 이때문에 지난해 신인상 소감을 말할때 긴장을 많이 했다. 영어때문에...

그렇지만 어쨋든 진심어린 감사 인사를 담아 영어로 연설을 했다는게 중요하지 않겠는가? 우뢰와 같은 박수 갈채를 받아 눈물이 났다. 그때를 잊지 못할 것이다

올해는 내 영어가 더 나아질 것이다. 우승을 한다면 더 나은 소감을 말할수 있을 것이다. 편안한 길은 아니었지만 모든 길에는 다 그만한 가치가 있다. 난 이제 겨우 24살이지만 이미 오래전에 그런 교훈을 얻었다.

[양주=뉴스핌] 윤창빈 기자 = 이정은6는 최근 KLPGA에서 모습을 보이고 있다. 5개 대회 정도를 참가한후 코로나19로 늦춰진 LPGA 시즌 재개를 대비한다는 계획이다. pangbin@newspim.com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