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경기교통공사 입지는 파주가 제격…市, 도 산하기관 유치 총력

2020/06/02 13:05:23이데일리
- 파주시, '경기도 산하기관 유치추진단' 구성

[파주=이데일리 정재훈 기자]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유치에 파주시가 총력을 다한다.경기 파주시는 경기도의 2개 기관 신설 및 3개 산하기관 이전 검토 움직임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경기도 산하기관 유치추진단’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가동을 시작했다고 2일 밝혔다.

경의선 문산~임진각여 시험운행 당시 열차에 탑승한 최종환 시장이 코레일 관계자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파주시)
우선 시는 올해 하반기 신설이 예정된 경기교통공사의 경우 유치 시 기대 및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예상하고 유치에 사활을 걸고 전력을 쏟는다는 방침이다.

시는 경기교통공사가 통일경제시대를 대비해 향후 남북한을 아우르는 경기도 대중교통 사업을 추진해야 하는 기관인 만큼 파주시야말로 향후 한반도 통일시대에 남북을 이어주는 물류와 교통의 핵심 도시로서 경기교통공사 입지 최적지임을 강조하고 있다.

아울러 시는 파주가 경기도 대표적인 도·농복합도시로서 경기도의 각종 교통사업 추진 시 각 사업에 대한 모니터링에도 효과적일 뿐만 아니라 대중교통 취약지역에 대한 도시형교통모델, 맞춤형 사업, 공영버스 운영 등 향후 경기교통공사에서 추진할 사업에 대한 효과분석을 통한 경기도만의 교통모델을 확립하기에도 가장 적합한 도시라는 점을 유치의 당위성으로 제시하고 있다.

시는 경기도 산하기관 유치추진단 태스크포스(TF)의 본격 가동을 통해 가용한 모든 자원과 인력의 협력 체제를 구축해 경기교통공사를 비롯한 신설·이전 예정 기관의 공모 및 심사기준에 맞춘 적극적인 대응으로 반드시 산하기관 유치를 성사시킨다는 각오다.

최종환 시장.(사진=파주시)
최종환 시장은 “그동안 접경지역 각종규제로 인해 희생을 감수해야 했던 파주시민의 소외감 해소를 위해 경기교통공사 유치를 반드시 성공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파주는 통일시대 유라시아 진출의 관문으로써 철도교통과를 직제에 두고 광역철도행정을 역점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최 시장은 “도농복합형 교통의 선도도시로 천원택시 성공, 마을버스준공영제 시행 등 성과와 경험을 바탕으로 교통복지를 실현해 가고 있다”며 “기관의 입지에 적합한 접근성과 사업시행에 필요한 인프라를 적극 제공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