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최강욱 "검찰, 자기반성해야…그렇지 않으면 공수처 수사대상 될것"

2020/06/02 13:33:46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21대 국회 시작 후 첫 기자회견을 갖고 검찰이 '한명숙 사건' 위증 종용 의혹에 대해 제대로 수사하지 않는다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의 수사대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최강욱 열린당 대표는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한명숙 전 국무총리 사건' 재수사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재조사'라는 표현은 부적절하다. 새롭게 드러나는 범죄사실에 대한 당장의 수사가 필요하다"면서 "검찰은 자기 반성의 차원에서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검찰이 그런 업무를 소홀히 한다면 당연히 공수처의 수사대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것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 국정조사 등을 통해 강행해야 한다. 국회가 당장 해야 할일은 공수처 출범"이라고도 강조했다.


최 대표는 '윤미향 민주당 의원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도 "사실관계에 대해선 윤미향 당선자의 지난번 기자회견에서 상당히 많이 해소됐다고 본다"면서 "그걸 가지고 문제라고 보는 검찰과 일부 언론이 잘못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무슨 일이 생길때마다 '유령시민단체'가 나서서 고발하고 검찰이 수사하고, 검찰이 이야기하는 것들을 진실인 것처럼 받아들이는 행태는 이제 새롭게 성찰해야 한다"면서 "또 다른 마녕사냥은 말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또 "검찰이 이례적으로 수사를 신속하게 지시하고 있다. 또 다른 검찰정치가 시작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최 대표는 이날 자신이 법원에 출석해 재판 도중 국회 기자간담회에 가야 한다며 자리를 떠난 것과 관련해서도 "빨리 끝내주시기를 바랬는데 검찰이 계속 설명하겠다, 어쩌겠다 시간을 끄는 바람에 (기자회견에 오는 것이) 늦었다"고 말했다.


재판일과 기자간담회 일정이 겹친 이유에 대해선 "기일을 정하는 과정에서 국회 개원일정 즈음이 되면 일정이 불투명해질수 있다는 말씀을 드린 바 있고, 재판장이 그때 보고 다시 신청하시라고 했고 연기신청을 했는데 받아들여지지 않아서 부득이하게 다녀올수밖에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법정에 따라온 기자들이 재판날짜를 뻔히 알면서 기자회견을 잡은 것이 아니냐는 질문을 해왔다"면서 "이상한 해석이나 악의적 해석이 따라 붙을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느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떤 피고인이 재판이 길게 늘어지고 연장되는 것을 바라겠나, 저처럼 굉장히 억울한 꼴을 당하고 있는 입장에선 재판을 지연시킬 이유가 하나도 없다"고 강조했다.


최 대표는 향후 열린당 활동방향과 관련해선 "국회가 정상적으로 운영이 되고, 개혁입법이 통과돼 제도적으로 (개혁이) 완수될수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