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춘천시 "옛 캠프페이지 부실 정화…국방부가 재조사·정화해야"

2020/06/02 13:51:44매일경제
강원 춘천시가 옛 미군기지인 '캠프페이지' 부지에서 토양오염이 확인되자 국방부에 재조사 및 정화를 요구하고 나섰다.

이재수 춘천시장은 2일 브리핑을 통해 "국방부가 과거 실시한 캠프페이지 토양 정화작업은 명백한 부실 정화"라며 전면 재조사를 촉구했다. 또 국방부가 춘천시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항의 방문은 물론 전국 주한미군기지가 있던 지자체와 연대해 공동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춘천 캠프페이지는 지난 2007년 미군으로부터 반환된 뒤 국방부가 한국농어촌공사에 의뢰해 2009년부터 2012년까지 3년 동안 195억원을 들여 토양 정화작업이 이뤄졌다. 하지만 최근 춘천시가 캠프페이지 개발을 위한 문화재 발굴 과정에서 일부 구역 석유계총탄화수소(TPH) 수치가 기준치(500㎎/㎏)의 5~6배를 초과한 것으로 나왔다. 이에 과거 정화작업이 부실하게 이뤄졌다며 춘천시와 환경·시민단체가 반발하고 있다.

이재수 시장은 "지난주 국방부를 방문해 문제를 제기한 결과 현 토지 소유자인 춘천시에서 오염원인과 부실 정화를 증명할 필요가 있으며 객관적이고 타당한 근거 제시 후에 법적 절차에 따라 재조사 및 정화비용 청구가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이는 책임을 춘천에 전가하는 것"이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그는 "당시 토양오염조사가 오염 개연성이 높은 지점 위주로 조사해 일부 오염지역이 누락됐다"며 "오염확산 여부 조사, 비오염지역 조사 및 검증을 부실하게 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캠프페이지 오염 토양 전면 재조사와 정화는 춘천의 미래가 걸린 사안"이라며 "모든 역량을 동원해 춘천시와 시민 의지를 관철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춘천 = 이상헌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