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민경욱 "한국 부정선거 논란, 국제사회 이목 끌기 시작했다"

2020/06/02 14:01:38매일경제
연일 제21대 총선 부정선거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을 촉구하고 있는 민경욱 전 미래통합당 의원은 "한국의 부정선거 논란이 주류 국제사회의 이목을 끌기 시작했다"고 주장했다.

민 전 의원은 2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일본어판 한 언론사의 사진를 게재하면서 "일본어판 뉴스위크지가 21대 총선에 중국이 개입했을 가능성을 다루고 있다"며 "21대 총선은 총체적 사기였다"고 밝혔다.

그는 4·15총선 사전투표용지의 배송 소요 시간을 지적했다.

민 전 의원은 지난 4월 11일 오후 10시1분 서울서초우체국에서 발송돼 5분 뒤인 오후 10시6분 동서울 우편집중국에 도착한 점을 거론했다.

그는 "동서울 우편집중국에서 서초우체국까지 자동차로 열심히 달리면 34분이 걸리는데 단 5분만에 배달했다"며 "21대 총선은 총체적 부정선거였다"고 주장했다.

또 민 전 의원은 수원우편집중국에서 동수원 우체국 간 배송 시간에 대해서도 거론했다.

그는 "수원우편집중국 근처에서 동수원우체국 쪽으로 가실 일이 있는데 바쁘시면 우체국으로 들어가셔서 본인이 21대 총선 사전선거 투표용지라고 해달라"면서 "평소에 30분 걸리는 구간을 단 1분 만에 모셔다 드린다. 쿠팡이나 배달의민족보다 더 빠르다"고 비꼬았다.

앞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달 28일 투표와 개표 과정을 직접 시연하면서 선거 부정을 저지르는 건 절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판석 선관위 선거국장은 "투개표 관리는 선관위 직원 외에 국가공무원, 지방공무원, 금융기관직, 일반시민 등 30만명이 참여 하에 이뤄진다"며 "단언컨대 이런 환경에서 선거부정을 저지르기 위해서는 선거관리에 관여한 모든 사람이 조작관여 하지 않고는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맹성규 기자 sgmaeng@mkinternet.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