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포토] 제철 맞아, 살이 통통하게 오른 ‘진도 꽃게’

2020/06/02 14:09:07아시아경제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 현 기자] 진도(종목홈)군 서망항 일원에서 진도 꽃게 위판이 한창이다. 봄철 진도 꽃게는 살이 통통하게 오르고 알이 꽉 차 그 맛이 일품이다.


올해는 수온이 낮고 바람이 많이 불어 수확량이 적고 조업을 나가지 못해 가격이 비싸 ‘금게’라고 불리고 있다.


진도는 전국 생산량의 25% 정도 차지하는 꽃게 주산지이다.







호남취재본부 김 현 기자 khyeon0424@hanmail.net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