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경찰, '남편 신체 절단' 60대 여성 입건

2020/06/02 14:49:56뉴스핌

[서울=뉴스핌] 이정화 기자 = 경찰이 남편 신체 일부를 절단한 60대 여성을 입건했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남편 B(70) 씨의 성기와 오른쪽 손목을 절단한 A(69) 씨를 특수상해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2일 밝혔다.

경찰로고 [사진=뉴스핌DB]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일 도봉구 자택에서 남편에게 수면제 5알을 먹인 뒤 남편이 잠든 사이 부엌에 있던 흉기를 이용해 성기와 오른쪽 손목을 절단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후 스스로 112에 신고한 것으로 조사됐다. 절단된 신체 일부는 현장에서 봉지에 싸인 채 발견됐다.

B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봉합수술을 받은 뒤 현재 중환자실에 입원한 상태로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범행 동기를 조사 중이다.

 

clea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