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정읍시 4만3천가구 상·하수도 요금 50% 감면

2020/06/02 14:59:04뉴스핌

[정읍=뉴스핌] 이백수 기자 = 전북 정읍시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시민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상하수도 요금을 일괄 50% 감면한다고 2일 밝혔다.

감면 기간은 6월부터 8월까지 고지분으로 코로나 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과 지역 내 업체를 대상으로 한다. 

코로나19 고통 분담 위해 상하수도 요금 50% 감면 관련 기자회견 모습[사진=정읍시청] 2020.06.02 lbs0964@newspim.com

공공기관과 금융기관, 학교를 제외하고 모든 수용가에 혜택이 돌아감으로써 별도 신청 없이 약 4만3000 수용가가 감면을 받게 된다.

이에 따른 감면액은 매월 가정용 6억원, 일반용과 욕탕용 4억원, 산업용 3억원 등 13억원으로 3개월간 약 39억원 규모로 추산된다.

앞서 시는 상수도 급수 조례와 하수도 사용조례 일부개정을 통해 상·하수도 요금 감면을 위한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주요 내용으로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른 위기 경보가 발령되어 요금 감면이 필요할 경우 공공기관, 금융기관, 학교 등을 제외한 모든 수용가에 최대 3개월간 사용 요금의 50%를 감면할 수 있는 규정을 추가했다.

지난달 29일 정읍시의회 본회의를 통과함으로써 6월부터 감면이 가능하게 됐다.

lbs096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