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본 뉴스

“KBS 화장실 몰카 개그맨, 연예인 영상 팔려고 했을지도”

2020/06/03 09:42:31이데일리
- KBS 연구동 여자화장실 몰카 설치 개그맨 자수
- 이수정 “영상으로 금전적 이익 취하려 했을지도 몰라”

[이데일리 장구슬 기자] 이수정 경기대학교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서울 여의도 KBS 연구동 여자화장실에 불법 촬영용 카메라를 설치한 개그맨의 심리에 대해 ‘돈을 벌 목적으로 연예인 동영상을 찍으려 했을지도 모른다’고 분석했다.
KBS 연구동 화장실 몰카 사건. (사진=TV조선 ‘뉴스 퍼레이드’ 방송 캡처)
이 교수는 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를 통해 개그맨 A씨의 범행 목적과 심리에 대해 분석했다.

이 교수는 “일종의 다크웹에서 화장실(에서 찍은) 영상들을 사고팔고 하는 ‘화장실 몰카’라는 섹션이 생겼다. 굳이 금전적인 목적이 아니라도 그런 내용을 올리면서 희희덕거리는 서브컬처가 존재한다. (A씨가) 개그맨이고 (화장실 몰카 같은) 유머를 평소 흥미롭게 관찰을 했던 사람이라면 별로 문제의식 없이 ‘나도 여기에 한 번 가담해서 사람들 주목을 받아볼까’라는 생각했을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이어 A씨가 금전적 이익을 취하기 위해 카메라를 설치했을지도 모른다는 의문을 제기했다. 이 교수는 “범행 동기에 대해 수사를 해 봐야 알겠지만, (A씨가) 영상을 찍어 돈을 벌 목적이 있었을지도 모른다. 때문에 일반적인 화장실 동영상이 아닌 연예인 동영상이 필요했을 수도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비밀 채팅방 같은 사이버 공간상에서 연예인 동영상이나 성적인 동영상은 굉장히 비싼 가격으로 사고 팔린다고 알려져 있다”며 “만약 금전적 목적이라면 사실 n번방 못지않게 엄벌을 해야 하는 항목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만약 본인이 경제적으로 좀 곤란한 상태에 놓여 있다면 이런 종류의 유혹에 저항하기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경비가 삼엄한 공영방송국 화장실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이 교수는 “아마도 공영방송국이라는 의미가 A씨에게는 크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며 “A씨는 현재 프리랜서로 일하는 개그맨 직업을 가진 사람이다. 그렇기 때문에 아마도 본인의 사적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 이런 행위를 했다고 보인다. 따라서 A씨에게는 공영 화장실이라는 게 갖는 의미는 크지 않았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A씨는 지난 1일 새벽 서울영등포경찰서를 찾아 자수해 피의자 조사를 받았다. 경찰은 현장에서 확보한 몰래카메라와 A씨의 휴대전화 등을 포렌식 분석 중이다. 또 A씨가 PC에 몰래 찍은 영상을 보관했는지, 유포하지는 않았는지도 조사할 예정이다.

A씨는 KBS 공채 출신 프리랜서 개그맨으로 전해졌으나, KBS 측은 A씨가 내부 직원은 아니라면서 일부 언론에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