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바람구름비‘ 박시후, 초특급 에피소드 선사 예고 [M+TV컷]

2020/06/05 16:32:40매일경제

‘바람과 구름과 비’에서 권력을 쟁취하기 위한 본격적인 암투를 예고해 본방사수 욕구를 자극하고 있다.

오는 6일 오후 방송되는 TV조선 특별기획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이하 ‘바람구름비‘)에서 박시후(최천중 역), 고성희(이봉련 역), 전광렬(흥선대원군 이하응 역), 성혁(채인규 역), 김승수(김병운 역)가 각자 이루고 싶은 바를 위해 본격적인 움직임을 시작한다.

앞서 최천중(박시후 분)은 왕의 교지를 무시하고 유접소(조선의 보육원)를 허물려고 하는 김문일가를 막기 위해 나섰지만, 총공격에 결국 무릎 꿇고 말았다. 특히 지난 방송 말미 머리를 맞고 쓰러진 최천중의 앞에 채인규(성혁 분)가 비웃듯 내려다보고 있는 모습이 그려져 이번 주(6일) 방송에서는 어떤 일이 벌어질 것인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치솟게 만들었다.

6회 예고에서는 채인규에게 고문받고 있는 최천중의 모습이 이목을 끈다. 채인규가 “천중아 미안하다. 네 아버지를 죽여서”라고 비웃듯 말하는가 하면, 이를 듣고 울부짖는 최천중이 포착된 것. 그러나 이내 모두가 모인 연회장에서 “미천한 소신이 감히 용의 존안을 뵈옵니다”라고 외치며 최천중이 멀쩡하게 등장해 그가 어떤 일들을 벌이고 있는 것인지, 예측할 수 없는 최천중의 큰 그림에 안방극장의 관심이 집중된다.

그런가 하면, 언제나 복종하던 김병운(김승수 분)에게 저주와도 같은 예언을 쏟아내는 이봉련(고성희 분)과 장동김문의 수장 김좌근(차광수 분)에게 살려 달라 엎드려 빌고 있는 이하응(전광렬 분)의 의문스러운 상황이 보는 이들의 호기심을 유발한다.

이렇듯 ‘바람구름비’는 본격적인 권력다툼의 시작을 알리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반응에 부응하듯 이번에도 눈 뗄 수 없는 역대급 재미를 예고하고 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하나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