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75세 시위자 밀쳐 머리 부상" 美 진압경찰 2명 기소 처분

2020/06/07 07:29:09아시아경제

트위터 캡쳐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미국 전역에서 인종차별 항의 시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뉴욕주 버펄로의 70대 시위참가자를 밀쳐 다치게 한 기동대응팀 소속 경찰관 2명이 6일(현지시간) 기소됐다. 같은 팀 소속 경찰관들은 항의의 표시로 시위진압 직무를 거부하기로 했다.


CNN방송 등에 따르면 이리카운티 검찰은 이날 버펄로 경찰 기동대응팀 소속 경찰관 로버트 매케이브(32)와 에런 토글라스키(39)를 2급 폭력 혐의로 기소했다. 이리카운티 검찰은 기자회견에서 "이들 경찰은 위협적이지 않은 75세 남성이 땅에 머리를 부딪칠 정도로 강하게 밀쳤다"면서 "선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지난 4일 밤 8시께 버펄로에서는 시위진압에 나선 경찰이 시위에 참여한 70대 마틴 구지노(75)를 밀쳤다. 구지노는 바닥으로 넘어졌으며 이 과정에서 머리 뒷 편이 바닥에 쎄게 부딪혔다. 그는 귀 부위에서 피가 흐르며 크게 부상을 입었다. 이 장면은 현지 기자가 촬영한 영상에 고스란히 담겨 공개됐고 거센 비판 여론을 불러왔다.


현재 매케이브와 토글라스키는 무급정직 처분을 받은 상태다. 이들 경찰관들은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존 플린 에리카운트 지방검사는 경찰들이 어떻게 대응했어야한다고 보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콘크리트에 머리를 찧게끔 해선 안된다"면서 "만약 그 남성이 불법을 행했다면 그를 체포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기소 직후 같은 팀 소속 경찰관 57명은 항의의 표시로 시위진압 직무를 거부하기로 했다. 경찰 노조는 "두 경찰관은 명령을 따른 것"이라며 징계 처분에 화가 난 동료 경찰관들이 시위진압 임무 거부를 선언했다고 밝혔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