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뉴스

문대통령 "코로나로 늦어졌지만, 홍범도 장군 유해 조국으로 모실 것"

2020/06/07 08:11:39뉴스핌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독립투쟁 최초의 전면전 승리인 봉오동 전투 100주년을 맞아 현재 카자흐스탄에 잠들어 있는 홍범도 장군의 유해를 최고의 예우를 갖춰 조국으로 봉헌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7일 자신의 SNS 메시지를 통해 "100년 전 오늘, 홍범도 장군과 최진동 장군이 이끈 우리 독립군이 중국 봉오동 골짜기에서 일본 정규군 월강추격대와 독립투쟁 최초의 전면전을 벌여 빛나는 승리를 거뒀다"고 이를 기렸다.

카자흐스탄에 있는 홍범도 장군 동상 [사진=국방홍보원]

문 대통령은 "봉오동 전투의 승리로 독립운동가들은 자신감을 얻었고, 고통받던 우리 민족은 자주독립의 희망을 갖게 됐다"며 "너도 나도 가난한 살림에 의연금을 보태 독립군의 무기구입을 도왔고, 식량과 의복을 비롯한 보급품을 마련하는 데 나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독립군 한 분 한 분을 기억하고 기리는 일은 국가의 책무임과 동시에 후손들에게 미래를 열어갈 힘을 주는 일"이라며 "코로나 때문에 늦어졌지만, 정부는 이역만리 카자흐스탄에 잠들어 계신 홍범도 장군의 유해를 조국으로 모셔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독립운동의 뜻을 기리고 최고의 예우로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100년이 지난 오늘, 코로나 국난극복의 원동력도 평범한 우리의 이웃들로 국민들은 나의 안전을 위해 이웃의 안전을 지켰고, 연대와 협력으로 코로나 극복의 모범을 만들어냈다"며 "봉오동 전투 전승 100주년을 맞아 승리와 희망의 역사를 만든 평범한 국민의 위대한 힘을 가슴에 새긴다"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가장 많이 본 뉴스

더보기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