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많이 본 뉴스

'심레이싱 최강자 '볼트킴' 김규민, CJ로지스틱스레이싱 입단

2020/07/01 12:50:30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꿈꿔왔던 일이 실현됐다. 예선전부터 제대로 실력을 보여주겠다."

2020 CJ대한통운(종목홈)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에 참가하고 있는 CJ로지스틱스레이싱팀이 국내 시뮬레이션 레이싱(심레이싱) 최강자인 '볼트 킴' (Voltkim) 김규민(18세)을 영입했다고 1일 발표했다.

볼트킴 (김규민)이 CJ로지스틱스레이싱에 입단했다. [사진= CJ로지스틱스레이싱]

국내에서 심레이싱을 통해 실력을 인정받아 곧바로 실제 프로 레이싱팀에 입단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오는 7월 4일과 5일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리는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3라운드 일정이 김규민에게는 실제 서킷에서 펼쳐지는 레이스에 데뷔하는 무대다. 김규민은 레디컬 컵 코리아의 SR1 클래스에 참가해 실제 레이스 실력을 선보인다.

김규민은 지난해 8월 국내 대표 모터스포츠 대회인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을 주최 주관하는 슈퍼레이스와 CJ ENM의 게임채널 OGN이 함께 선보인 '2019 슈퍼레이스 e스포츠'의 초대 챔피언에 등극했다. 올해 4월 진행된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심레이싱' 에서도 BMW M4 차량으로 진행된 심드라이버 클래스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뿐만 아니라 2019년 중국에서 개최된 ERL 한중일 대회에서도 종합 우승을 차지하며 아시아를 제패하기도 했다. 심레이싱에서는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최고의 실력자로 통한다.

초등학생 시절, 아버지가 즐겨 하던 레이싱 게임을 통해 심레이싱을 시작한 김규민은 중학생 시절부터 대회에 출전하면서 수많은 챔피언 이력을 쌓았다.

김규민은 "이정우, 강동우, 김영찬 등 심레이싱에서 만난 형들이 심레이싱 실력을 바탕으로 실제 레이스에 출전하는 모습을 보면서 드라이버의 꿈을 키워왔다. 연습주행을 통해 실제 레이스도 심레이싱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느낌을 받았다. 적응을 한다면 심레이싱 만큼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CJ로지스틱스레이싱은 김규민과 같이 드라이버의 꿈을 키우고 있는 재능 있는 젊은 세대들의 발굴과 성장에 힘쓸 예정이다. 기존에는 카트 레이스 등을 통해 모터스포츠에 입문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김규민이 타게 될 레디컬 SR1은 영국 레이싱 머신 전문 제조사인 Radical 사에서 개발된 차량이다. 182마력에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에 이르는데 3.5초에 불과한 우수한 성능을 갖추고 있으며 공차중량이 490kg으로 가벼워 빠르고 역동적인 퍼포먼스를 보여준다. Radical 차량의 우수한 성능을 바탕으로 향후 최고 클래스인 슈퍼 6000 클래스 프로 드라이버를 꿈꾸는 젊은 도전자들에게 실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등용문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한줄달기 목록을 불러오는 중..

뉴스검색

검색 폼 실시간속보

한줄달기 많은 뉴스

더보기